자영업 29개 업종 매출액 19조 4천억 원 이상 감소
상태바
자영업 29개 업종 매출액 19조 4천억 원 이상 감소
  • 승인 2021.05.11 16:03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영업종 중 절반 이상이 코로나19와 이에 대한 방역 조치로 인해 막대한 매출 감소를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추경호 의원실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2019~2020년 일반사업자 업종별 부가가치세 매출 신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자영업 총 52개 업종 가운데 55.8%인 29개 업종에서 매출액이 전년 대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소액은 총 19조 4,137억 원에 달했다.

코로나19와 그에 따른 방역 조치로 인해 자영업·소상공인들의 피해가 그만큼 막대했으며, 재난지원금을 통한 단순 지원보다는 업종 및 매장별 피해 상황을 면밀하게 파악해 실제 손실 규모에 비례하는 보상이 이뤄져야만 한다는 ‘손실보상 소급적용’의 필요성이 설득력을 얻는 대목이다.

매출이 감소한 29개 업종 가운데 음식점업이 5조 7,323억 원이 감소해 피해가 가장 큰 것으로 파악됐으며, PC방이 포함되는 오락, 문화, 운동 관련 산업 및 수리업은 9,346억 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업종별 4번째로 피해가 컸다.

자영업자 수도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PC방이 포함된 기타 서비스업은 1년 전에 비해 1,061명 감소, 가죽·가방 및 신발류 제조업 353명 감소, 여행알선업 202명 감소, 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 121명 감소 등 대부분의 업종에서 그 수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소매업과 부동산업은 전년 대비 매출액이 각각 4조 1천억 원, 1조 5천억 원 증가해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지는 모습도 보였다.

추경호 의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영세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심각하다”며 “정부와 여야 모두 국가의 방역 조치(행정명령)로 손실이 발생한 자영업자들을 위한 손실보상법 통과 등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은 국회 본청 앞에 천막을 치고 소상공인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촉구하며 30일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추경호 의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