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2>는 역병에 강했다
상태바
<스타2>는 역병에 강했다
  • 승인 2020.02.18 11:10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된 가운데 게임 시장은 나름대로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엔미디어플랫폼이 제공하는 PC방 게임 통계서비스 더로그에서 2월 2주차 주간 리포트를 공개했다.

2월 2주차 전국 PC방 총 사용시간은 약 3,750만 시간으로, 전주 대비 1.3%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 이슈가 장기화되고 있지만 PC방 이용에는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간과 비교해도 사용시간이 6.1% 증가한 상태다.

<리그오브레전드>와 <배틀그라운드>가 전주 대비 각각 1.9%, 0.4% 사용시간이 증가하며 1, 2위를 수성했다. <피파온라인4>는 1계단 상승하며 3위로 다시 올라섰고, 특히 발렌타인 버닝이 진행된 14일에는 11.91%의 점유율로 일간 순위 2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패스오브엑자일>이 전주 대비 14% 사용시간이 감소하며 주춤하는 사이 <레인보우식스 시즈>와 <워크래프트3: 리포지드>가 각각 1, 2계단씩 상승하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언리얼 엔진4 기반의 새 독립 서버 ‘프론티어 월드’ 오픈을 알린 <블레이드앤소울>이 1단계 순위가 오르며 21위에 랭크됐다. 캐릭터 사전 생성 이벤트가 오는 24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검은사막>이 18% 사용시간 감소로, TOP 30 게임 중 가장 크게 순위가 하락했고, <월드오브워크래프트>, <파이널판타지14>, <아이온> 등의 MMORPG도 하락세를 보였다.

금주의 게임으로 <스타크래프트2>가 선정됐다. 전주 대비 사용시간이 6.4% 증가하며 주요 게임 중 가장 높은 상승률과 함께, 순위도 1계단 상승한 22위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간 PC방 순위인 18위에는 미치지 못하는 성적이지만, 여전히 형제 게임 <스타크래프트>와 PC방의 터줏대감 자리를 지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