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단체도 풀뿌리 시대, 지역 협회 및 소모임 늘어나
상태바
PC방 단체도 풀뿌리 시대, 지역 협회 및 소모임 늘어나
  • 승인 2020.12.02 17:58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년 넘는 지방자치제도를 통해 풀뿌리 민주주의가 성숙했듯, PC방 협단체도 풀뿌리 시대에 접어들게 됐다.

최근 부산과 광주 등에서 PC방 업주들이 뜻을 모아 지역 단위의 사단법인 설립을 추진 중에 있고, 각 지역별로 상권 모임도 활발하다. 지역 내 현안을 공동으로 대응하자는 취지다.

현재 부산과 광주광역시 PC방 업주들은 해당 지자체에 사단법인 설립 인가를 신청했는데, 부산의 경우 70여 명이 참여했다. 부산 내 PC방 수가 640여 곳으로 알려져 있어 아홉 곳 중 한 곳이 설립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설립 이후에는 200명이 넘는 단체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내년 초 정도에는 인가 여부에 대한 결정이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지역 별 PC방 단체가 발족하게 된 데에는 코로나19와 관련해 각 지자체별로 상이한 방역지침이 기인하다. 고위험시설 지정이나 영업중단 조치를 겪으면서 전국적으로 일사분란하게 한 목소리를 내며 행동할 필요가 컸는데, 반면에 해당 문제가 일단락된 뒤 지역별로 방역지침이 상이하게 나타나자 이에 대한 대응은 상대적으로 어려운 현실이었다.

이런 까닭에 지자체의 특수성을 함께 공유하는 단체를 발족시켜 보다 빠르고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준비하자는 것이다.

부산에서 사단법인 설립을 준비하고 있는 강대영 사장은 “비대위 활동을 하면서 지역적 문제에 빠르게 대응하기 어려운 점을 경험했다. 결국 지역 현안에 빠르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권익을 보호할 (단체의)필요성을 절실하게 느꼈다”며 설립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PC방 업주의 권익 보호가 설립 목적이라 앞으로 흡연실 폐쇄 등 업계 전체에 해당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기존 단체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기존 단체와의 협력을 강조했다.

장기적으로 지역별 단체가 많이 등장해 권역 내 현안은 직접 대응하고, 보다 거시적인 행보에는 하나의 전국 단위의 기존 단체에 힘을 실어 대응 규모를 키우는 것은 정부 부처나 정치권에 목소리를 전달하는데 효과적일 수 있다.

분명한 것은 코로나19 사태가 PC방 업계에 많은 피해와 생채기를 남겼지만, 역설적으로 그 구성원이 주체가 되어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행동하는 집단 지성’을 이끌어냈다는 것으로, 앞으로 이들의 행보와 역할에 많은 관심이 모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