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정지 타령 말고 차라리 폐업 지원이나 해달라”
상태바
“영업정지 타령 말고 차라리 폐업 지원이나 해달라”
  • 승인 2020.03.19 17:44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정지 타령 말고 차라리 폐업 지원이나 해달라”

정부의 PC방 때리기에 대해 PC방 업계에서 터져나오는 불만의 목소리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모든 업종, 모든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주요 감염원 및 확산처는 방치하면서도 유독 PC방을 주요 감염원이자 확산처인 양 행정처분을 단행하고 있는데 따른 불만이 가중되고 있다.

PC방에 확진자가 방문하기 전에는 교육부가 PC방을 지목해 위험군으로 매도했고, 구로 콜센터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자 서울시는 난데없이 PC방을 필두로 행정처분을 고려하고 있다고 거론했다. 동대문구의 한 교회 종교활동에서 감염된 확진자들이 PC방에 방문해서 추가 전파자가 발생하자 교회는 온 데 간 데 없고 PC방을 슈퍼 전파자처럼 묘사했다. 성남 교회에서 대량 확진자가 발생하자 경기도 내 모든 PC방이 행정처분 직전에 놓였다.

집회 자제는 물론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띄어 앉기와 마스크 착용 등의 권고를 무시한 확산처들은 사실상 제재에서 제외되고, 정부의 방역 지침을 초과하는 대응을 펼쳐온 사실상 피해자인 PC방에 강도 높은 비난과 제재가 전가되고 있는 상황이 합리적인지 의문이 드는 대목이다.

PC방은 손소독제 비치와 주변기기 소독 등 자체 위생관리가 보편화돼 있고, 일부 PC방은 사비로 연무기(포그머신)까지 구매해 매일 새벽 방역활동을 하고 있어 여느 업종에 비해 대응 수위가 높은 편에 속한다. 문화부가 PC방 업계에 제시한 ‘마스크 쓰고 게임하기’와 ‘한 자리 띄어 앉기’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PC방에 맞게 재해석한 권고도 충실히 따라오던 터라 연일 계속되는 정치권의 PC방 때리기에 어안이 벙벙한 상황이다.

PC방 업주들이 모이는 커뮤니티에서는 “정부에서 하라는 이상으로 방역을 하고 있는데도 PC방만 매질을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모두가 확산 방지에 노력을 기울여야 할 때인데, 마녀사냥식의 특정 업종에 대한 제안은 문제가 있다”, “병은 엄한데 가서 걸리고 애꿎은 PC방만 때려잡는다”, “몇 달 후에나 받을 수 있는 빚보다는 차라리 폐업을 도와주는 게 현실적인 것 같다” 등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피씨방 무슨죄 2020-03-20 03:17:06
올소~~ 지원은 1도 안해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