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연 “코로나19에 오프라인 매장 직격탄”
상태바
소상연 “코로나19에 오프라인 매장 직격탄”
  • 승인 2020.02.20 16:05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영세 소상공인 97% 이상이 매출액 감소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가 2월 20일 발표한 ‘코로나19 사태 관련 소상공인 2차 실태조사’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기본정보 조사에서 사업장의 주된 유통채널을 묻는 설문에 1차 조사와 마찬가지로 90% 이상이 오프라인 유통채널이라고 답했다.

이는 대부분의 영세 소상공인들이 매장에서 고객과 대면 판매하는 경우로 1차 조사(4일~10일 기준)에 이어 2차 조사(13일~19일)에도 여전히 오프라인 소상공인들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 상황으로 풀이된다.

피해현황을 살펴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주 대비 응답자의 47.4%, 45.7%가 각각 전주 대비 50% 이상 매출 감소 및 사업장 방문객 감소라고 응답했다. 이는 1차 조사 결과와 유사한 내용으로, 대면 접촉을 꺼리는 사회적 분위기가 여전하며, 오프라인 사업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에게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 관련 대응방안으로 대부분의 소상공인들이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을 철저히 하는 개인 공중위생 강화(56.1%)’라고 응답했고, ‘사업장 청결 유지 강화에 힘쓰고 있다(34%)’가 뒤를 이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 관련 소상공인 지원정책에 대한 전만적인 만족도에 대해 ‘만족하지 않는다’가 48.8%, ‘만족한다’가 29.1%, ‘잘 모르겠음’이 22.1%로 조사됐다. 이는 정부의 지원정책인 여전히 소상공인에게 와닿지 않으며, 적극적인 홍보방안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가장 만족스러운 정책으로는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200억 원, 피해 소상공인에게 지급(50.5%)’, ‘지역신보 특례보증 1,000억 원, 피해 소상공인에게 지급(32.6%)’과 같이 긴급 자금 지원의 필요성이 높았다.

추가 필요 지원정책으로는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예산 대폭 확대(55.7%)’, ‘저 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특례보증 방안 확대(32.2%)’, ‘피해 소상공인의 전수조사를 통한 현실적 지원 정책 강구(32%)’ 순으로 나타나, 지원정책의 실효성 제고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