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PC방 영업시간 오후 11시로 제한
상태바
제주도, PC방 영업시간 오후 11시로 제한
  • 승인 2021.05.10 13:44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누적 792명 확진… 취약시설에 대한 집중 방역
2주간 집중 방역 점검 돌입… 시설별 강력 점검으로 방역위반 행위 차단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가 5월 신규 확진자 중 70.5%에 해당하는 55명이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되면서 새로운 감염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밝히고, 일부 방역 위험 업종에 대한 영업시간을 추가로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제주도는 5월 9일 기준 14명의 확진자가 더 나오면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총 792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새 1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달만 4번째다. 5월 들어 제주에서는 총 78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으며, 올해에만 37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가족, 지인모임 등 개별 단위 활동과 접촉이 늘어나면서 가정과 학교, 일상생활 곳곳에서 발생한 감염 규모의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는 것으로 현 상황을 진단하고 있다.

제주도는 오는 23일까지 앞으로 2주간을 ‘집중 방역 점검기간’으로 설정하고 거리두기 소관 부서별로 특별점검반을 편성해 방역수칙을 대대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시설별 방역 조치를 강력히 진행해 현재의 확산세를 멈추겠다는 전략이다.

이에 PC방에 대해서도 유흥주점·단란주점·노래연습장의 업종과 함께 오는 11일부터 오후 23시~05시까지 영업을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방역수칙을 어기고 영업한 관리자 및 운영자에게는 ‘감염병의예방및관리에관한법률’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또는 형사고발할 예정이다. 또한 위반 정도가 중대하고 집단 감염의 원인을 제공한 경우 방역조치 비용 및 확진자 진료비 등에 대해 손해배상청구권을 적극 행사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방역수칙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과태료 부과뿐만 아니라 집합금지 명령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지속적인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운영 중단과 시설 폐쇄 명령까지 내릴 예정이다.

원희룡 지사는 “지난주 확진자 발생 수치만 볼 경우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고려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각 집단의 감염 특성을 보니 밀폐, 밀집, 밀접된 환경에서 소집단 감염이 확산되며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만큼 취약지역에 대한 집중 방역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