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집단면역 목표는 바이러스 퇴치 아닌 일상 회복”
상태바
방역당국 “집단면역 목표는 바이러스 퇴치 아닌 일상 회복”
  • 승인 2021.05.04 18:30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당국이 집단면역의 목표가 바이러스의 퇴치가 아닌 일생 회복에 맞춰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을 달성하기 어렵다는 의료계 진단을 의식한 반응으로 풀이된다.

지난 5월 3일, 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오명돈 위원장(서울대 감염내과 교수)은 백신 접종률이 70%에 이른다고 집단면역이 달성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하며, 정부가 제시한 11월 집단면역 목표 달성 전망에 부정적인 견해를 제시한 바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변이도 많고 계속 변화하고 있어서 퇴치는 애당초 목표로 생각하지 않았고 한 번도 목표한 적도 없다”며 “정부에서 집단면역의 목표로 삼은 것은 일상생활 회복”이라고 말했다.

집단면역과 관련된 비관적 전망에 대해 방역당국이 접종의 목표는 일상생활 회복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입장을 밝힌 것이다.

오 위원장은 앞서 열린 간담회에서 “11월 집단면역 달성은 불가능해보인다. 코로나19가 토착화되고 독감처럼 주기적으로 백신을 맞아야 할 것 같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집단면역은 백신 접종 등으로 집단 중 상당수가 감염병에 면역력을 가져 더 이상 감염병이 전파되지 않는 상황을 뜻한다.

윤 반장은 “집단면역은 목표가 바이러스의 완전 퇴치냐, 일상생활 회복을 목표로 하느냐에 따라 차이가 있을 것”이라며 “지금껏 백신을 통해 바이러스 또는 질병을 퇴치한 것은 천연두가 거의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이나 집합 제한 및 집합금지 조치 없이도 어느 정도 인구 집단 내 면역을 형성하면 계절 독감과 유사한 형태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는 것”이라며 “현재 이를 목표로 예방접종을 추진하고 있고 그런 목표로 접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