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는 PC방까지 만들어 도매금 취급하는 관공서
상태바
없는 PC방까지 만들어 도매금 취급하는 관공서
  • 승인 2020.04.15 15:27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 실태 점검에서 PC방은 도매금으로 팔려나갔다.

경찰청은 지난 3월 22일부터 4월 9일까지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다중이용시설을 점검했다.

경찰과 지자체는 총 29,406명의 인원을 투입해 의욕적으로 대규모 점검을 실시, 전체 업소의 약 12%가 방역 수칙을 위반하고 있는 것을 적발했다면서,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밀폐된 곳이라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점검 결과 전체의 11.7% 수준인 10,784곳이 손 소독제 비치, 손님 체온 측정, 정기적인 소독 여부 등 방역 수칙을 어긴 것으로 드러났고,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고 영업 중이던 업소 177곳도 추가로 적발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에 점검 대상이 된 시설은 PC방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 9만2000여개 소이며, 이중에는 PC방 14,632개가 포함되어 있다고 발표했다. 실제 규모와는 큰 차이가 있는 수치다.

한편, 소식을 접한 PC방 업주들은 “왜 PC방을 도매금으로 매도하냐”며 짜증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PC방 업주는 “전국 PC방 매장 숫자가 10,000곳 이하인데, PC방 14,632곳을 점검했다고 하는 걸 보니 분명히 PC방으로 등록한 불법도박장을 포함한 숫자일 것”이라고 일갈했다.

또 다른 PC방 업주는 “도박장 대부분이 PC방으로 등록하고 불법 영업을 하고 있어 관공서의 이런 발표가 있을 때마다 분통이 터진다”라며 “불법 도박장을 이런 식으로 자꾸 PC방이라 표현하면 애꿎은 PC방만 억울해진다”라고 하소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