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업주 “체온계 좀 구해주고 단속해라”
상태바
PC방 업주 “체온계 좀 구해주고 단속해라”
  • 승인 2020.03.30 17:56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지난 24일부터 도내 PC방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예방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나선 가운데, PC방 업주들 사이에서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도와 시군 합동으로 진행되는 이번 점검은 ‘감염관리 책임자 지정’, ‘이용자 및 종사자 전원 마스크 착용’, ‘발열, 후두통, 기침 등 유증상자 출입금지(종사자 1일 2회 점검)’, ‘이용자 명부 작성 및 관리(이름, 연락처, 출입시간 등)’, ‘출입자 전원 손 소독(손소독제 비치여부)’, ‘이용자 간 최대 간격 유지 노력’, ‘사업장 환기 및 영업 전후 소독·청소’ 등 7가지 사항을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일선 PC방에서는 알바생과 손님의 발열을 확인하고 싶어도 시중에서 체온계를 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지적이다. 성가셔도 손님들이 한자리씩 띄어 앉게 유도하고, 관리프로그램을 이용해 명부를 작성하는 일은 어떻게든 할 수 있지만 발열 체크는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상태인 것이다.

현장에서는 체온계를 구할 수 없어 난리인데 경기도는 최종 점검결과를 토대로 감염 예방수칙 미준수 업소에 대해 감염병예방및관리에관한법률 제80조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 등 행정처분을 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일주일 동안 실제로 점검이 실시된 가운데, PC방 업주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경기도 고양시에서 PC방을 운영하는 A씨(44세)는 “구청 직원들이 나와서 체온 확인하라며 벌금이 나올 수도 있다는데 이 놈의 체온계를 어떻게 구하라는 얘기는 없었다”라며 “시국이 시국이니 마음 같아서는 당장이라도 휴업하고 싶은데 영세한 자영업자라 당장 생계가 어렵다”라고 하소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만제로 2020-04-01 10:45:01
다짜고짜 휴업하라고 하는데 솔직히 짜증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