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 현실화,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상태바
온라인 개학 현실화,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 승인 2020.03.31 14:31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초유의 온라인 개학이 현실이 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중대본 회의에서 “혼란을 줄이기 위해 준비 상황과 아이들의 수용도를 고려해 다음 주 중반인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개학은 코로나19 확산이 전국 학교들의 개학 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연간 수업 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하면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아 차선책으로 나온 방안이다.

정 총리는 “다만 온라인 개학에는 철저한 준비가 요구된다.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돼야 하고, 적응기간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일선 학교들의 시험과 입시 일정도 재조정될 것으로 보이며,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도 연기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세종청사와 화상연결 방식으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번 온라인 개학과 관련해 “학사일정에 차질이 생기고 학생들의 학습 피해뿐 아니라 부모들의 돌봄 부담도 커지겠지만 아이들을 감염병으로부터 지켜내고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한 것으로서 전문가들과 학부모, 대다수 국민들의 의사를 반영한 결정이다. 불편을 겪는 가정이 많겠으나 깊은 이해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초중고교 온라인 개학이 현실화되면서 학교를 끼고 형성된 상권에 위치한 PC방들은 더욱 힘든 시기를 보낼 전망이다. 코로나로 인해 PC방 손님들의 발길이 뚝 끊긴 가운데 방학도 끝나버려 PC방 봄 비수기가 시작됐고, 개학의 영향으로 학생 손님들의 PC방 이용률도 크게 감소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