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개편안 시범 적용 지역에서 확진자 무더기…
상태바
거리두기 개편안 시범 적용 지역에서 확진자 무더기…
  • 승인 2021.05.14 16:11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시범 적용 지역에서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면서 정부가 하반기로 계획했던 방역수칙 완화에 적신호가 들어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월 14일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보다 32명 늘어나 747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범 적용 중인 전라남도에서 확진자가 늘어났다며 2단계로 격상했다.

전국 17개 모든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더해 지역 발생 확진자의 비수도권 비중이 11일 만에 다시 40%를 넘어가면서 전국적으로 확산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시범 적용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여전히 개편안을 그대로 적용하고 있어 화를 키웠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전라남도는 지난 3일부터 도내 22개 시군을 대상으로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범 적용,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을 기존 4명에서 6명으로 확대하고 대규모 행사에도 300명으로 완화했다. 그러나 1단계를 적용 이후 12일간 유흥시설을 중심으로 확진자 166명이 발생하며 확산세가 커졌다. 지난 3~4월 하루 평균 확진자가 2.9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늘어난 결과다.

전라남도는 공동협력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역학조사관을 추가로 배치해 감염 확산에 대응한다. 도내 모든 유흥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16일까지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렸고, 오는 23일까지는 지자체와 경찰이 합동으로 다중이용시설과 유흥시설을 점검한다.

경상북도 김천 역시 지역 감염이 확산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지난 사흘 동안 확진자가 50명이 나오면서 앞으로 2주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적용한다.

김천시 측은 “방역 피로감으로 수칙 준수에 소홀해지면서 확산이 일어났다. 시민 스스로 방역 수칙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동안 코로나19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집중 발생했지만 개편안을 시범 적용한 지방에서 확진자가 크게 증가하는 양상을 띠는 가운데, 이런 추세가 지속될 경우 올 하반기로 예고된 방역 수위 완화는 연기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