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는 7월부터 방역 완화조치 시행 전망
상태바
정부, 오는 7월부터 방역 완화조치 시행 전망
  • 승인 2021.05.11 16:49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고령층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마무리되는 오는 7월부터 사망자·중환자 수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 전망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브리핑을 통해 “예방 접종을 받은 고령층에서는 사망자·중환자가 거의 나타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7월부터는 사망자·위중증 환자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특히 7월 이후부터는 방역 완화 조처를 시행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접종을 받지 않은 고령자라면 여전히 감염 위험이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백신 접종은 다른 누구를 위해서가 아니라 본인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는 점을 유념해달라고 덧붙였다.

특히 1회 접종만으로 86%의 예방효과를 거둘 수 있는 예방접종이 고령층에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60세 이상 코로나19 환자의 치명률이 100명당 약 5명이지만, 접종으로 인한 희귀 혈전 부작용은 100만 명당 한 자릿수 수준이라는 점을 거론했다.

한편, 중수본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접종률을 올리기 위해 ‘백신 접종 인증서’ 발급 등 각종 유인책을 검토 중이라고 발표했다.

윤 반장은 “현재까지 상호주의에 따라 각국이 상대국의 백신 접종 증명서를 허용하는 경우는 상당히 제한적”이라면서도 “향후 접종률이 올라가고 접종자 수가 많아지면 각국이 백신 접종 증명서를 상호 인정해 주는 부분이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