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이어 이베이도 PC부품 직매입, 용산 소매시장 붕괴 조짐
상태바
쿠팡 이어 이베이도 PC부품 직매입, 용산 소매시장 붕괴 조짐
  • 승인 2020.10.04 11:17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TX3080 권장소비자가격을 성공시킨 쿠팡에 이어 이베이코리아도 PC 부품 직매입에 뛰어든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용산 도‧소매시장이 크게 위축될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최근 엔비디아 RTX3080 출시 당시 일부 제조‧수입사를 중심으로 용산으로 대표되는 오프라인 공급망을 배제하고, 물량의 거의 대부분을 쿠팡 등 e커머스 공급망에 제공해 권장소비자가격 판매를 성공시켰다. PC 부품으로는 사실상 처음 있는 일이었다. 이후 소비자의 반응이 매우 긍정적이자 주요 제조‧수입사들이 권장소비자가격 준수 및 e커머스 우선 정책을 앞다퉈 내놓았다.

제조‧수입사 입장에서도 여러 단계를 거치는 오프라인 공급망보다 직매입을 통해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는 e커머스 공급망이 수익과 물류 관리 그리고 사후 관리에서 모두 유리하다. 심지어 과도한 가격에 대한 도의적인 지탄을 받지 않아도 돼 브랜드 마케팅 차원에서도 유리하다.

쿠팡의 사례가 소비자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성공하자 이베이코리아도 PC 부품 직매입 시장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베이코리아는 연간 거래액 16조 원 규모로 국내 e커머스 1위이며, 지마켓, 옥션, 지구를 운영하고 있다.

결국 쿠팡에 이어 이베이코리아가 막대한 자본을 앞세워 대규모로 직매입에 나서면 오프라인에 공급되던 물량이 크게 감소할 수밖에 없어 용산 전자상가 단지 특유의 규모의 경제가 더는 성립될 수 없게 된다. 여기에 용산 최저가는 부가가치세를 제외한 현금가로만 제시되는 편이라 카드결제 기준의 최저가인 e커머스 업계와 경쟁이 어렵다.

분명한 것은 용산으로 대표되는 오프라인 소매시장은 변혁이 불가피한 상황이고, e커머스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유통 체계가 정립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PC방 업계 역시 변화에 발맞춰 대규모 물량 확보 방안과 새로운 협업 지점을 찾아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