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이벤트로 뜨거웠던 PC방
상태바
한글날 이벤트로 뜨거웠던 PC방
  • 승인 2019.10.10 17:47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월 9일 한글날을 기념한 이벤트로 뜨거웠던 온라인게임들로 PC방 PC 가동률이 30%를 넘어섰다.

미디어웹이 서비스하는 PC방 전문 리서치 게임트릭스에 따르면, 10월 9일 한글날의 PC방 PC 가동률은 30.98%를 기록했다. 이는 가을 비수기 주말 가동률보다 높은 것으로, 성수기 주말과 엇비슷한 수치다.

1위를 고수하고 있는 <리그오브레전드>는 점유율이 39.96%로 40% 아래로 내려갔지만, 총이용시간은 317만 6,674시간으로 주말 이용시간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 여느 평일보다 월등했다.

<리그오브레전드>가 이용시간 증가에도 불구하고 점유율이 하락하게 된 배경에는 <피파온라인4>가 있었다.

<피파온라인4>는 점유율 17.45%를 기록하며 2계단 뛰어올라 2위를 기록했다. 개천절에 이어 진행된 한글날 버닝데이 이벤트가 주효했는데, 홈페이지 로그인 후 접속 1분부터 매 30분마다 최대 180분까지 이벤트 보상을 제공해 호응이 컸다. 특히 접속시간 180분 접속 시 제공되는 버닝 프리미엄 BP 상자는 최대 6,000만까지 획득할 수 있었다.

여기에 PC방 프리미엄 보상타임 이벤트도 함께 적용된 것도 한몫했다.

<오버워치> 역시 여느 주말보다는 높은 이용시간을 보이며 PC방 가동률 견인에 일조했다. PC방 인기순위는 4위로 한 계단 내려갔지만, 점유율 8.89%에 이용시간 70만 6,196시간을 기록하며 여느 주말보다 더 뜨거운 하루를 보냈다.

이번 한글날은 지난주 징검다리 휴일이었던 개천절보다는 가동률이 다소 낮았으나, 여름 성수기 주말에 버금가는 가동률을 기록해 개천절과 더불어 가을 비수기에 단비와 같은 역할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