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들 연이어 최저임금 인상 규탄
상태바
소상공인들 연이어 최저임금 인상 규탄
  • 승인 2017.07.26 11:20
  • 이상혁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편의점가맹점주협의회(이하 전편협)가 7월 26일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업종별, 지역별 차등화와 3개월 전후 단기간 근무자에 대한 4대 보험 가입 의무화, 주휴수당 지급 등을 현실성 있게 조정해달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전편협에 따르면 현재 편의점 업계는 과거 죽음을 택했던 경영주들이 만연했던 암흑기를 지나 핵가족화와 1인 가족화의 기류를 타고 성장했으나, 개별 점포는 가맹본사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오히려 경영난을 겪고 있다.

특히 전편협은 전국 편의점이 4만여 곳에 달하며, 편의점에서 고용하고 있는 근로자가 25만 명이 넘어가는 상황이지만 전편협은 누구도 인정하지 않는 임의단체로, 최저임금 결정에 단 한마디 목소리도 낼 수 없는 형편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후의 보루로 여겼던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도 무산되어 내년부터는 개별 점포마다 심각한 추가 지출로 경영주의 최저임금조차 보장 할 수 없게 됐으며, 장기적으로는 4대 보험이나 주휴수당 문제 등으로 인해 범법자가 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전편협은 △업종별, 지역별 최저임금 실태 파악과 차등화 △3개월 전후 단기근무자에 대한 4대 보험 가입 및 주휴수당의 재고 △상권 보호를 위한 무리한 근접 출점에 대한 대책 마련 △편의점 업계에 맞는 신용카드 수수료율 인하 기준 정립을 요구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