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만 ‘노는 날’ 3개 추가, 대체공휴일 확대…
상태바
올해만 ‘노는 날’ 3개 추가, 대체공휴일 확대…
  • 승인 2021.07.18 11:25
  • 이상혁 기자
  • edi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대체공휴일 적용
오는 10월초 2주 연속 황금연휴, PC방에 미칠 영향은?

앞으로 3·1절,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등 4대 국경일에 대체공휴일이 확대 적용되면서 PC방 영업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당장 올 하반기에만 3일의 휴일이 추가된다.

인사혁신처는 지난 7월 7일 공포된 ‘공휴일에관한법률’의 후속조치로, ‘관공서의공휴일에관한규정 개정안(대통령령)’을 16일 입법예고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당초 설‧추석연휴, 어린이날을 포함해 7개 공휴일에 대해서만 적용되어 왔던 대체공휴일을 3·1절,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까지 확대 적용하면서 대체공휴일이 적용되는 공휴일의 일수가 11일로 늘리도록 하고 있다.

또한 올해 적용 여부에 대한 내용도 담겼다. 당장 올해 토요일, 일요일과 겹치는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등 3개 국경일에 대체공휴일을 적용하도록 특례를 마련한 것이다. 이에 따라 올해에만 광복절 다음날인 8월 16일, 개천절 다음날인 10월 4일, 한글날 다다음날인 10월 11일이 대체공휴일이 적용된다.

여기에 더해 개정안에서는 정부가 필요의 경우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임시공휴일을 지정할 수 있도록 절차를 마련했다.

그간의 전례를 살펴보면 PC방의 PC 가동률은 3일 이상 이어지는 황금연휴의 경우 연휴가 마무리되는 시점에 대폭 상승하는 경향을 보여왔다. 대체공휴일은 공휴일이 주말과 겹칠 경우 주말 이후 찾아오는 첫 번째 평일에 적용되기 때문에 PC방에 긍정적인 영향이 기대되고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공휴일이 늘어나는 현상이 자영업·소상공인들에게 오히려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등으로 인건비 지출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는데, 휴일수당이나 대체인력 고용 등으로 인건비 부담이 더욱 늘어날 수 있다는 논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