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펄어비스 아트센터’ 설립하고 신작 개발 박차
상태바
펄어비스, ‘펄어비스 아트센터’ 설립하고 신작 개발 박차
  • 승인 2021.07.12 10:05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펄어비스(대표 정경인)가 게임 기술과 디자인 연구에 특화된 ‘펄어비스 아트센터’(가칭) 설립 계획을 7월 12일 밝혔다.

사업비 300억 원을 투자해 경기도 안양시 평촌 부근 연면적 약 1,500여평 (대지면적 500평)의 5층 건물을 짓는다. 내년 상반기 개관 목표로 국내 게임업계 아트센터 중 최대 규모다.

아트센터에 들어설 신규 모션 캡처 스튜디오는 300평 규모로 150대 모션 캡처 카메라, 9m 이상의 층고 및 철골 트러스(직선부재를 삼각형으로 조립한 일종의 빔) 지붕을 얹어 기둥이 없는 대공간으로 지어진다. 높은 층고와 넓은 공간을 확보해 와이어 액션부터 부피가 큰 물건이나 동물 등 공간의 제약없이 다채롭고 효율적인 모션 캡처 촬영이 가능하다.

펄어비스는 이미 국내 최고 수준의 모션 캡처 스튜디오와 3D 스캔 스튜디오, 폴리 레코딩을 갖춘 오디오실 등을 자체적으로 운영하며 게임 기술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자체 게임 엔진 기술로 만든 검은사막 IP를 글로벌에서 성공시키며 게임 완성도 및 서비스 능력 그리고 실사에 가까운 3D 그래픽, 퀄리티 높은 일러스트, 화려한 액션 전투 등 그래픽 부문도 주목받고 있다.

펄어비스 김재권 아트부문 총괄실장은 “아트센터는 더 사실적이고 영화 같은 게임을 만들기 위한 고민에서 기획됐다”며 “검은사막 IP는 물론 붉은사막, 도깨비, 플랜 8 등 신작의 완성도와 퀄리티를 높이기 위한 펄어비스의 기술 전진기지로 한 걸음 더 나아가겠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펄어비스는 2022년 상반기 준공 목표로 경기도 과천 지식정보타운에 신사옥도 짓고 있다. 지하 5층 지상 15층 규모로 신사옥을 통해 게임 개발 고도화 및 업무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