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4> ‘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 대상 포함 4관왕 올라
상태바
< V4> ‘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 대상 포함 4관왕 올라
  • 승인 2020.11.18 19:58
  • 박현규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25주년을 맞이하는 ‘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 시상식이 ‘지스타 2020’을 하루 앞둔 11월 18일 진행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관하는 ‘대한민국 게임대상’은 한 해를 빛낸 게임을 가리는 시상식으로, 올해 본상 후보에는 네오위즈의 <프레비퀘스트>와 라인게임즈의 <베리드스타즈>, 이데아게임즈의 <A3: 스틸얼라이브>, 넷게임즈의 <V4>, 그라비티의 <라그나로크오리진>, 조이시티의 <블레스모바일>, 클로버게임즈의 <로드오브히어로즈>, 우주의 <엑소스히어로즈>, 넷마블의 <BTS유니버스스토리>, 111%의 <랜덤다이스>, 넷마블엔파크의 <마구마구2020>의 총 13개 게임이 올랐다.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오영우 제 1차관의 축사로 막을 연 뒤 본상 시상식에 앞서 각 부문에 대한 공로를 인정하는 시상식이 진행됐다. 가장 먼저 시상된 것은 사회에 좋은 영향을 미치고 이바지한 게임에 주어지는 ‘굿 게임상’으로, 자라나는씨앗 의 <MazM: 페치카>가 수상했다. <MazM: 페치카>는 연해주 독립 운동을 소재로 실제 한국의 역사를 조명하는 게임으로 좋은 평가를 얻었다.

바른 게임 환경 조성 기업상은 직원들의 윤리교육강화와 이용자와 사업자의 소통창구 구축을 통해 바른 게임 환경 조성에 일조한 공로를 인정받은 카카오게임즈가 수상했으며, 인디게임상은 국내 시장은 물론 글로벌 ESD인 ‘스팀’을 통해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받은 사우스포게임즈의 <스컬: 더히어로슬레이어>가 수상했다.

스타트업기업상은 <바람의나라: 연>을 개발한 슈퍼캣이 수상했다. 슈퍼캣의 김원배 대표는 “바람의나라 고객센터에 전화해 게임을 어떻게 만드냐고 물어봤던 꼬마가 이제는 <바람의나라: 연>을 개발하고 있다”며 감동적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국내와 해외로 나뉘어서 수상하는 인기게임상은 슈퍼캣의 <바람의나라: 연>과 콩스튜디오의 <가디언테일즈>가 수상했다. 기획/시나리오, 사운드, 그래픽, 캐릭터 분야로 나뉘어 시상하는 기술창작상에는 기획/시나리오 분야에서 라인게임즈의 <베리드스타즈>가, 사운드와 그래픽 부문에서 넷게임즈의 <V4>가, 캐릭터 부문에서 우주의 <엑소스히어로즈>가 각각 수상했다.

차세대 플랫폼을 활용한 게임에게 수여하는 차세대 게임 콘텐츠상에는 에이아이엑스랩의 <흉가VR Ep.3 곤지암>이 선정됐다. 에이아이엑스랩의 황갑환 대표는 “흉가 시리즈를 3편이나 만들 수 있는 상황이 감사하다”며 “더 좋은 게임을 만들고자 하는 목표를 인정받은 것 같다”는 소감을 남겼다.

한편 e스포츠 발전에 기여한 개인 및 기업에 수여하는 e스포츠 발전상은 넥슨코리아의 피파 퍼블리싱 그룹이 수상했으며, 사회공헌 우수상은 선데이토즈가 수상했다.

이어 이어진 본상 시상식은 각 플랫폼별로 나누어 수상하는 우수상 시상식으로 시작됐다. 우수상에는 네오위즈의 <플레비퀘스트: 더크루세이즈>, 라인게임즈의 <베리드스타즈>, 이데아의 <A3: 스틸얼라이브>, 111%의 <랜덤다이스>가 선정됐으며, 특히 라인게임즈의 진승호 디렉터는 “스토리 기반의 게임이라는 기조로 변화와 발전을 모색하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최우수상은 ‘클로버게임즈’의 <로드오브히어로즈>가 수상했다. 클로버게임즈의 윤성국 대표는 “팬들 덕분에 이 자리에 있게 됐다”며 창업에 함깨헤주고 업무에 종사하는 직원들에게 감사한다는 말을 전했다.

마지막 순서인 대상에는 넷게임즈의 <V4>가 선정됐다. 이로서 4관왕에 오른 넷게임즈의 박용현 대표는 “오랜만에 내놓은 MMORPG가 호응을 받아 기쁘다. 앞으로도 열심히 해 좋은 게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ㄱㅈㅇ 2020-11-19 10:37:24
온라인게임이 없어서 역대 게임대상 중 가장 관심도가 낮은 대상일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