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리니지> PC방 성적, 이래서 9위다

2019년 04월 07일 일요일 문승현 기자 press@ilovepcbang.com

최근 <리니지>가 PC방 종합 순위 9위에 이름을 올리며 1세대 MMORPG의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이름값이 높은 작품인 만큼 리마스터 효과로 인한 TOP10 진입이야 놀라운 일이 아니지만 PC방을 이용하는 손님들 사이에 9위라는 성적표에 의구심을 나타내는 경우가 있다.

이 의구심의 요지는 이렇다. ‘내가 PC방에서 <리니지>하는 게이머를 본 적이 없다’는 것. 즉 <리그오브레전드>나 <배틀그라운드>의 인기는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리니지>의 성적은 납득하는 어렵다는 주장이다. 심지어 이런 이야기는 PC방에서 장시간 근무하는 알바생들 사이에서도 나온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리니지>는 억울하다. <리니지>가 워낙에 독특한 특징들이 많아서 이런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리니지>는 지난 4월 4일 기준으로 PC방 양대 리서치 게임트릭스와 더로그 모두에서 점유율 2%를 넘어서며 10위 <메이플스토리>와 11위 <던전앤파이터>를 앞질렀다. 눈에 띄는 항목이 PC방당 사용시간이다. 사용량이나 점유율에서는 근소하게 앞섰으나 PC방당 사용시간은 2배에 육박하는 격차를 보였기 때문이다. 이는 <리니지>가 실행되는 PC방은 상대적으로 소수지만 실행만 된다면 오래, 또 많이 실행됨을 의미한다.

이런 결과와 관련해서는 PC 한 대에서 다수의 클라이언트를 실행하는 일명 ‘멀티 클라’의 영향도 추측해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PC방은 게임사 게임비 중복지출 문제 때문에 여러 개의 게임 클라이언트를 동시에 실행하는 것을 제한한다.

그런데 <리니지>의 경우는 예외다. 엔씨소프트가 처음 실행한 클라이언트를 기준으로 PC방에 과금할 뿐 두 번째, 세 번째 클라이언트에는 과금을 하지 않고 개인 계정을 요구하기 때문에 PC방 업주로써는 막을 이유가 없는 것이다.

PC방 프리미엄 혜택 역시 첫 번째 클라이언트에만 적용되나 이는 게이머의 영역이지 PC방 업주의 영역은 아니다. <리니지> 게이머가 PC방에서 ‘멀티 클라’로 게임을 하기 위해서는 두 번째, 세 번째 계정을 엔씨소프트에 결제하지 않으면 안 된다. 부분유료화가 표준처럼 자리잡은 게임업계에서 월 정액제 방식을 채택하고 있는 <리니지>의 독특한 부분이다.

또한 <리니지> 게이머가 ‘멀티 클라’ 방식으로 게임을 즐기면 PC방 통계에서는 이를 전부 다 합산해서 집계하는 것도 PC방 성적 향상에 유리하게 작용한다. 이런 이유들로 <리니지> 게이머를 손닙으로 확보한 PC방에서는 <리니지>의 매장 내 점유율이 9위 보다 훨씬 높게 나오는 경우가 태반이다.

아울러 ‘리니지 리마스터’의 핵심 기능인 ‘PSS(Play Support System, 플레이 서포트 시스템)’의 영향도 있다. 게이머는 PSS를 활용해 사냥, 구매, 귀환 등 직접 플레이하는 것과 같은 모든 패턴을 설정할 수 있다.

PSS는 ‘다중 클라’와 최고의 궁합을 자랑하는데다 PC방 손님은 클라이언트를 윈도우 작업표시줄에 내려놓고 웹서핑을 하거나 TV 프로그램을 시청해도 무방하다. 심지어 자리에 앉아있을 필요도 없다. 이러니 PC방 모니터에서 <리니지>를 목격하기는 다소 어려울 수밖에 없는 것.

<저작권자 ⓒ 아이러브PC방 (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