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신한은행 Hey Young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샌드박스 게이밍 우승
상태바
‘2021 신한은행 Hey Young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샌드박스 게이밍 우승
  • 승인 2021.05.17 16:50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대표 이정헌)은 온라인 레이싱게임 <카트라이더> e스포츠 대회 ‘2021 신한은행 Hey Young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에서 샌드박스 게이밍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고 5월 17일 밝혔다.

지난 15일 서울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이번 시즌 팀전 결승에서는 3연패에 도전하는 한화생명e스포츠와 세 시즌 만에 결승에 다시 오른 샌드박스 게이밍이 격돌한 결과 샌드박스 게이밍이 세트 스코어 2:0으로 최강팀 자리를 되찾았다.

1세트 스피드전은 매 라운드마다 마지막 골라인까지 승패를 가늠할 수 없을 만큼 팽팽한 대결이 펼쳐졌다. 양 팀 모두 쉽사리 빈틈을 내주지 않고 치열하게 맞붙으며 승점을 주고받아, 경기가 3:3 풀세트까지 이어졌다.

승부를 결정할 마지막 7라운드에서 샌드박스 게이밍의 박현수가 날카로운 주행으로 달려나가고, 다른 선수들이 추격해오는 한화생명e스포츠를 방해하며 순위를 지켜내면서 스피드전 승리를 먼저 가져갔다.

2세트 아이템전도 샌드박스 게이밍이 전략적인 아이템 운용으로 기세를 이어가면서 초반 세 라운드 모두 1위로 골라인을 통과했다. 이어 한화생명e스포츠 박도현의 활약으로 잠시 주춤하는 듯했으나, 5라운드에서 샌드박스 게이밍 김승태와 박현수가 결승선 직전 역전승을 거두며 아이템전까지 승리를 장식했다.

이로써 샌드박스 게이밍은 승부예측 78%의 높은 지지를 받았던 한화생명e스포츠를 꺾고 반전을 만들어내며 우승컵의 주인이 됐다. 2019년 최강팀 자리에 오른 이후 2020년에는 두 시즌 모두 결승 진출에 실패했지만, 2021년 첫 시즌에서 자존심 회복에 성공했다.

샌드박스 게이밍의 주장 박인수 선수는 “이 자리에 다시 올라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응원해주신 팬분들 덕분에 자신감을 잃지 않았다. 올해 남은 시즌도 계속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넥슨은 이번 시즌 우승팀 샌드박스 게이밍에게 4000만 원을, 준우승팀 한화생명e스포츠에게 2000만 원의 상금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