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66르72? 고객 출입명부 작성, 개인안심번호로 불안감↓
상태바
사66르72? 고객 출입명부 작성, 개인안심번호로 불안감↓
  • 승인 2021.04.15 11:15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재 확산세로 인해 방역지침이 점차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불편을 감수해야 하는 출입명부 작성에 대한 소상공인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출입명부 작성은 감염자의 이동경로를 빠르게 파악할 수 있고 접촉자 확인이 쉽다는 장점이 있어 꾸준히 적용돼 왔다. 물론 효율을 높이기 위해 QR코드를 도입하는 등 개선도 있었지만, 최근에는 전원 개별 작성 등 요건이 까다로워지고 있다. 신규 확진자가 증가되는 추세인데다가 감염 경로 파악이 늦어지는 문제가 지적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매번 명부를 작성해야 하는 소비자 입장에서는 불편은 둘째치더라도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불안이 커서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꺼리게 만드는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실제로 아직 수기명부만 운용하는 다중이용업소 비중이 큰 데다가, 몇 차례 개인정보 유출로 피해가 발생한 사례가 알려진 바 있다.

이 때문에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불암감을 없애 방문 문턱을 낮출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고, 이런 배경에 최근 수기명부에 휴대전화번호 대신 기재할 수 있는 개인안심번호가 눈길을 끌고 있다.

이용 방법도 간단하다. 네이버·카카오·패스 등 QR코드 발급기관의 QR체크인 화면에서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고유번호를 휴대전화번호 대신 적으면 된다. 교유번호는 숫자 4자리와 한글 2자리로 구성되는데 최초 1회 발급 후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이용할 수 있어 재발급 및 재인정 절차도 없다.

물론 아직 개인안심번호에 대한 홍보가 많이 이뤄지지 않아 실제 사용 빈도는 낮다. 하지만 소비자의 다중이용시설 방문 문턱을 낮추기 위해서는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없다는 점을 강조할 필요가 있는 만큼 PC방에서도 개인안심번호 활용 방법을 적극적으로 안내할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