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D 가격 인하에 제동? 낸드 제조설비 축소 전망
상태바
SSD 가격 인하에 제동? 낸드 제조설비 축소 전망
  • 승인 2019.01.13 11:27
  • 김종수 기자 기자
  • itman@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D 주재료인 낸드 플래시의 공급과잉으로 인해 가격 인하가 예상되는 가운데, 제조사들이 설비 투자를 축소하는 등 생산량을 줄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반도체 전문 시장조사 업체 D램익스체인지(DRAMeXchange)는 낸드 플래시 제조사들이 올해 생산량 과잉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설비 투자를 약 2% 줄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해 제조사들이 설비 투자 규모를 10% 가량 축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낸드 플래시 시장에 공급 과잉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에는 노트북과 스마트폰, 서버 등 각종 IT 기기에서의 낸드 플래시 수요 전망이 약세인 상황으로, 해당 제품 제조사들의 낸드 구매량도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다. 이에 제조사들은 설비 투자를 줄이는 한편,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92 및 96단 3D 낸드 양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결과적으로 낸드 플래시의 생산량 감소는 시장 축소와 가격 하락세의 둔화를 이끌 것으로 보이며, SSD 가격 변화에도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