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파 모바일> 내년에 국내 서비스 한다
상태바
<던파 모바일> 내년에 국내 서비스 한다
  • 승인 2021.11.01 17:10
  • 이성훈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작 감성 살린 2D 도트 그래픽, 좌우 이동방식 바탕으로 수동 전투 제공

넥슨(대표 이정헌)은 네오플(대표 노정환)이 개발한 2D 액션RPG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하 던파 모바일)>의 국내 서비스 계획을 발표했다고 11월 1일 밝혔다.
 
<던파 모바일>은 전 세계 7억 명의 유저를 보유한 스테디셀러 <던전앤파이터> IP를 활용한 2D 모바일 액션RPG로, 2022년 1분기 중 국내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던파 모바일>은 <던전앤파이터> 특유의 감성을 살린 2D 도트 그래픽과 좌우 이동 방식(횡스크롤)을 바탕으로 빠른 액션과 호쾌한 타격감을 선보이며, 모바일 플랫폼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제공한다. 또한 수동 액션을 기반으로 한 PvP로 대전의 재미를 극대화했다. 
 
넥슨은 지난 10월 12일부터 18일까지 일주일간 안정성 점검을 위한 전직원 대상의 테스트를 진행했다. 테스트에서는 모바일 플랫폼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압도적인 액션성과 수동 전투, 귀검사/격투가 직업의 신규 바디를 포함한 높은 수준의 아트워크 등으로 큰 호평을 얻었다. 
 
넥슨 이정헌 대표는 “그 동안 PC 던전앤파이터에서 느낄 수 있는 액션성을 모바일에 그대로 구현하도록 개발에 집중해왔고, 다양한 테스트를 거쳐 목표한 퀄리티와 콘텐츠 규모를 확보했다”며 “2022년 빠른 시일 내에 국내 유저분들에게 완성도 높은 게임성을 선보일 수 있도록 막바지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