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사이버펑크 2077>에 레이 트레이싱 적용 지원
상태바
엔비디아 <사이버펑크 2077>에 레이 트레이싱 적용 지원
  • 승인 2019.06.12 14:16
  • 김종수 기자
  • itman@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비디아(CEO 젠슨 황)는 기대 신작 게임 <사이버펑크 2077(Cyberpunk 2077)>에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 효과를 구현하기 위해 CD PROJEKT RED와 협력한다고 발표했다.

<사이버펑크 2077>은 지난 E3 2018서 100개 이상의 상을 수상했으며, ‘최근 가장 기대되는 게임 중 하나’로 꼽힌다. <사이버펑크 2077>은 많은 ‘올해의 게임’을 수상한 <더위쳐3: 와일드헌트(The Witcher 3: Wild Hunt)>의 제작자인 CD PROJEKT RED의 차기 프로젝트다. 엔비디아와 CD PROJEKT RED는 10년 이상 기술 협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매트 위블링(Matt Wuebbling) 엔비디아 지포스 마케팅 담당 총괄은 “사이버펑크 2077은 1인칭 관점과 롤플레잉(role-playing)을 혼합한 야심작으로, 스토리를 위해 복잡하고 몰입도 높은 세계를 구축했다. 사이버펑크의 세계는 레이 트레이싱을 기반으로 하는 사실적 조명을 표현하기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레이 트레이싱은 영화 속 초현실적인 시각적 효과를 위해 사용됐던 고급 그래픽 기술이다. 엔비디아 지포스 RTX GPU는 레이 트레이싱을 가속화하도록 특별히 설계된 특수 프로세서 코어를 탑재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게임 속 시각적 효과를 실시간으로 렌더링할 수 있다.

아담 바도우스키(Adam Badowski) CD PROJEKT RED 스튜디오 총괄은 “레이 트레이싱은 복잡한 도시 환경에서 빛이 어떻게 작용하는지 사실적으로 표현할 수 있게끔 도왔다. 이 기술 덕분에 우리는 게임 속 메가시티에 깊이와 수직성(verticality)을 강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이버펑크 2077>은 권력, 사치와 신체 개조에 집착하는 메갈로폴리스인 나이트 시티를 배경으로 하는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처 게임이다. 게이머는 무법자 용병 'V'가 되어, 유일무이한 불멸의 열쇠를 뒤쫓는다. 게이머는 사이버웨어와 다양한 능력, 플레이 스타일을 변경할 수 있고, 거대한 도시를 탐험하며 게이머의 선택과 결정에 따라 스토리 전개와 주변 세계를 구성할 수 있다. 

E3 참가자들은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 사우스 홀 1023 부스에서 <사이버펑크 2077>을 확인해 볼 수 있다.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 기반 4K 스크린샷을 포함한 자세한 내용은 엔비디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녀불패 2019-06-15 06:54:20
레이 트레이싱 ~ 물론 좋은 기술이지만 유저입장에서 가성비 측면에서는 고민이 됨 ~

서재구 2019-06-13 14:07:40
WOW

김창민 2019-06-12 14:48:05
레이트레이싱 홍보 엄청나네... 엔비디아 SUPER 맞춰서 엄청 홍보하는모양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