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에픽게임스, ‘언리얼 아카데미 2017’ 시작

2017년 01월 10일 화요일 이상혁 기자 reporter@ilovepcbang.com

에픽게임스코리아가 1월 10일, 예비 게임개발자들을 제자로 둔 대학교수들을 위한 자리를 마련한다며 2017년도 ‘언리얼 아카데미’의 시작을 알렸다.

‘언리얼 아카데미’는 게임개발사와 게임개발자간 건강한 생태계 구축을 위해 국내 대학에 언리얼 엔진과 관련한 커리큘럼을 제공하는 프로젝트로, 지난 2011년 경원대학교 등 6곳의 대학에 언리얼 엔진 강좌를 개설하면서 시작돼 올해로 7번째 시즌을 맞는다.

이번에 발표한 자리에서는 일선 대학교수들에게 언리얼 엔진 강의법을 소개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향후 최고 수준의 개발 인력을 양성, 게임개발사로 진출시켜 게임 개발 생태계를 강화하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다.

대상은 게임 쪽 취업을 꿈꾸는 제자들을 교육하는 교수들이며, 비단 게임뿐만 아니라 영화와 애니메이션, 건축, 교육, VR 등 콘텐츠 제작을 지도하는 교수들도 초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언리얼 엔진 강좌를 진행한 경험이 없는 지도자들에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현장에서는 에픽게임스코리아 프로그래머, 언리얼 엔진 전문 강사, 현업에서 학생들을 지도하는 교수 등 내외부 언리얼 엔진 전문가들의 발표를 통해 참석한 교수들과 효과적인 언리얼 엔진 교수법을 공유한다.

에픽게임스코리아 디벨로퍼 릴레이션 리드 신광섭 차장은 게임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는 언리얼 엔진의 사례를 살펴보고, 언리얼 엔진 공식 문서를 기반으로 언리얼 엔진의 기본을 배우기 위한 코어 커리큘럼을 제안한다.

중앙대 장욱상 교수는 ‘3D 아티스트를 위한 언리얼 엔진’을 주제로, 언리얼 엔진을 사용해보지 않은 3D 아티스트들이 어떻게 언리얼 엔진을 이해하고, 자신만의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강의했는지를 설명한다.

마지막으로는 언리얼 엔진 전문가인 이득우 인디디벨로퍼파트너스 대표가 ‘직군별로 언리얼 엔진을 학습하는 효과적인 방법들’이라는 발표를 통해 3년간 진행한 강의 경험을 바탕으로 언리얼 엔진의 효과적인 학습 방법과 사례를 소개한다. 특히 아트, 기획, 프로그래머 등 직군별로 다른 관점에서 흥미를 느낄 수 있는 커리큘럼의 구성에 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저작권자 ⓒ 아이러브PC방 (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