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저앉은 PC 가동률, 가을 비수기 실감… [위클리]
상태바
주저앉은 PC 가동률, 가을 비수기 실감… [위클리]
  • 승인 2021.10.25 11:00
  • 이성훈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초 2주 연속 이어졌던 황금연휴 효과가 끝나자 가을 비수기 영향이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지난주 평균 PC 가동률은 심리적 마지노선인 15% 가까이 주저앉으면서 PC방 업계의 어려움이 여실히 드러났다.

미디어웹이 서비스하는 PC방 전문 리서치 게임트릭스에 따르면 지난 10월 18일부터 10월 24일까지 전국 PC방의 주간 평균 PC 가동률은 15.23%로, 이전 주 16.44%에서 1.21%p 하락했다. 평일 가동률은 15.00%에서 13.63%로 1.37%p 하락했고, 주말 가동률 역시 20.04%에서 19.23%로 0.81%p 하락했다.

<디아블로2: 레저렉션> 등 신작 게임이 힘을 내주고 있지만, 영업제한에 더해 가을 비수기의 벽을 넘기는 어려웠다. 손님들이 마음 놓고 게임을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지 않는 한 PC 가동률 상승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엔미디어플랫폼이 서비스하는 PC방 통계 사이트 더로그의 주간 PC 가동률은 12.0%로, 평일과 주말은 각각 10.6%와 15.3%를 기록했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0월 24일 회의에서 전 국민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1%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18세 이상 성인 기준으로는 81.5% 수준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가운데 세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올라가면서 정부가 계획하고 있는 11월 위드코로나로의 전환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가을 비수기와 더불어 영업제한의 이중고를 겪고 있는 PC방에는 규제 완화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