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21, 올해는 오프라인으로 개최한다
상태바
지스타 2021, 올해는 오프라인으로 개최한다
  • 승인 2021.09.02 16:49
  • 이성훈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두기 4단계에 기준한 방역 수칙 준수 하에 현장 운영 준비
일반 관객 참가하는 BTC 행사 11월 17~21일 열려

지스타조직위원회(위원장 강신철, 이하 조직위)는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1’을 코로나19를 대비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기준에 맞춰 오프라인 행사준비에 돌입한다고 9월 2일 밝혔다.

조직위는 지스타 개최 시기인 11월의 거리두기 단계를 섣불리 예측하지 않고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의 방역수칙을 적용함으로써 준비 과정의 불확실성은 최대한 배제한다는 계획이다. 

따라서 시설면적 6㎡당 1명의 참관객 수용 및 해당 기준 따른 내부 체류인원 수 통제, 부스 내 상주인력의 행사 시작일 기준 3일 이내 PCR 검사 의무화 또는 백신 접종여부 확인 등 강화된 전시회 및 박람회의 정규 수칙이 모두 적용된다.

핵심적으로는 방역 활동의 강화를 위하여 ‘지스타 2021’이 개최되는 부산 벡스코의 야외광장을 방역의 시작 단계로 설정한다. 

BTC 전시가 운영되는 제1전시장을 진입하는 야외광장 3면 전체를 통제하고 3면의 출입구에서 티켓 확인, 발열체크, 전자출입명부(또는 안심콜)를 진행한다. 그리고 제1전시장 출입 시 다시 한번 발열 체크와 함께 개인 소독을 진행하고, 전시장 출입구에서 최종적으로 바코드 태깅 후 내부 체류인원 관리 시스템에 따라 입장하는 구조를 따른다.

그뿐만 아니라 모든 참가 부스 별로도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전시장 내부 역시 체계적으로 관리함으로써 확진자 방문 등 전시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돌발 상황에 대해 효과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스타 참가사 신청은 9월 24일까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되며, 9월 말 신청 결과와 함께 주요 행사 계획들을 발표할 예정이다. ‘지스타 2021’은 업체 간 행사인 BTB는 오는 11월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일반 관객이 참가하는 BTC 행사는 11월 21일까지 닷새간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