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글로벌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사 ‘메타스케일’에 전략적 투자
상태바
위메이드, 글로벌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사 ‘메타스케일’에 전략적 투자
  • 승인 2021.08.05 10:42
  • 이성훈 기자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카카오 등 주요 IT 기업 S급 개발자로 구성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

위메이드가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새로운 개념의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사 지원에 적극 나선다.

위메이드(대표 장현국)는 자회사 위메이드트리를 통해 주요 IT 기업 S급 개발자 중심으로 설립된 메타스케일(대표 권승조)에 투자를 단행했다.

‘메타스케일’은 카카오 CIPO(최고IP책임자)를 역임한 권승조 대표가 설립한 신생 스타트업으로 국내 대표 IT 기업 개발자 포함, 카카오프렌즈 브랜드 사업을 담당했던 핵심 인력들을 주축으로 구성됐다.

10대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버디버디’의 서비스 노하우를 지닌 위메이드와 Z세대를 타겟으로 메타버스 서비스를 준비중인 메타스케일이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낼 방침이다.

메타스케일은 스토리 기반의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3차원 가상 세계인 메타버스 개념을 도입해 내년 초를 목표로 새로운 형태의 메타버스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특히, 최근 주목받고 있는 사람과 사람의 상호작용을 강화해주는 장치인 게이미피케이션을 활용해 전세계 이용자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메타스케일 권승조 대표는 "스토리 기반의 인터렉션과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세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개념의 메타버스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메타스케일에 대한 투자는 글로벌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전략적으로 결정했다”며 “변화하는 세상에 발 맞춘 혁신적인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메타스케일과 다각도로 협력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