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단계 격상 검토 지자체 늘어… 부산·창원·원주 등
상태바
4단계 격상 검토 지자체 늘어… 부산·창원·원주 등
  • 승인 2021.07.30 13:46
  • 이상혁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김해, 양양에 이어 부산, 창원, 원주 등 4단계 격상 고민 중
4단계 기준 못미치지만 지역감염 차단 위한 선제적 대응 차원…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와 비수도권 3단계에도 불구하고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확진세가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부산광역시, 경남 창원시, 강원도 원주시 등이 자체적으로 거리두기 4단계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해당 지역 PC방 업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먼저 강원도 원주시는 지난 7월 28일 하룻동안 3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원주시의 일일 최대 확진자 수로, 4단계 격상 검토의 가장 큰 이유가 됐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지난 7월 28일 긴급 브리핑에서 4단계 격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남 창원시도 4단계를 도입할 것인지 고심 중이다. 7월 28일 오후 5시 현재 창원 지역의 신규 확진자 수는 19명이다. 보통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는 일주일 누적 확진자 수가 100명 이상일 경우 도입하지만,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지자체가 결정할 수 있다.

특히 경남이 창원시를 대상으로 거리두기 4단계를 검토하는 이유는 감염경로가 지역감염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일부는 지역 내 음식점에서 확진자와 접촉했고, 제조업체의 근무자들 사이에서도 확진이 계속되고 있다. 이 때문에 인근 지역으로의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광역지자체 중에서는 부산이 4단계를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7월 29일 기준 부산 지역의 신규 확진자 수는 72명으로 집계됐으며, 누적 확진자 수는 8,124명으로 적지 않은 수준이다. 특히 7월 20일부터 24일까지는 102→105→116→116→108명의 순으로 100명대가 유지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부산 지역 시민단체에서는 4단계 격상을 강력하게 요청하고 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이 성명을 발표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도입 등 방역수칙 강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부산시는 3단계 종료 시한인 8월 8일 이전에 단계 격상 등을 종합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현재까지 자체적으로 4단계를 시행 중인 지역은 대전, 경남 김해시, 강원도 양양군이다. 또한 PC방 영업제한을 포함해 강화된 3단계를 시행 중인 곳은 대구와 강원도 강릉시 등이다. 해당 지역 내 PC방에는 이미 영업제한 조치가 내려진 상태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원주, 창원, 부산 등이 4단계 격상을 검토하고 있기 때문에 수도권을 비롯한 PC방 영업제한 조치가 전국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