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KeSPA 공인 e스포츠 심판 3급 25명 배출
상태바
첫 KeSPA 공인 e스포츠 심판 3급 25명 배출
  • 승인 2021.06.21 16:46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스포츠 심판 자격 부여 및 e스포츠 전문가 양성을 위해 기획
20시간 이상의 이론교육 및 현장실습 2회 진행, 최종 시험 통해 25명 자격 부여

첫 KeSPA 공인 e스포츠 3급 심판이 배출되었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공인 e스포츠 심판 자격 연수가 마무리되며, 25명의 첫 공인 e스포츠 3급 심판이 나왔다고 6월 21일 밝혔다.

KeSPA 공인 e스포츠 심판 자격 연수는 교육을 통해 e스포츠 심판에 전문성 및 자격을 부여하고 e스포츠 전문가를 양성하고자 기획됐다. KeSPA 공인 e스포츠 심판은 3급, 2급, 1급으로 나누어 자격을 부여하며, 3급 심판은 아마추어 및 프로암 대회와 비공인 대회의 심판으로 활동할 수 있다.

이번 e스포츠 심판 3급 자격 연수는 면접을 통해 25명의 교육대상자를 선정했으며, 교육생들은 20시간 이상의 이론교육과 현장실습 2회를 거치고 최종 시험까지 통과하며, 모두 e스포츠 심판 3급 자격을 획득했다.

교육과정은 심판의 태도와 자세(상명대학교 이효 교수), 심판수행과 리더십(동덕여자대학교 이용현 교수), e스포츠심리(한국체육대학교 윤영길 교수), 커뮤니케이션의 이해(한국체육대학교 김현주 교수), e스포츠역사와 산업(스포티즌 남윤성 부장), e스포츠심판 이론, 사례 및 매뉴얼(이성원 심판)으로 구성됐으며, 고앤고 프린스 강도경 단장, 나이스게임TV 정진호 대표, 젠지e스포츠 이지훈 상무의 특강 또한 진행됐다.

이론 시험은 교육 내용을 바탕으로 심판 e스포츠 심판 이론, 종목별 교육, 심판수행 매뉴얼 및 사례를 비롯해 e스포츠 역사와 산업, 심판의 태도와 리더십, 커뮤니케이션 등이 출제됐다. 현장 실습 평가는 최근 개관한 광주e스포츠경기장(광주 동구)에서 지난 12일(토)부터 이틀간 진행됐으며, 실제 경기 중에 일어날 수 있는 문제점 및 사례를 분석해 판정 프로세스를 얼마나 잘 이해하고 있는가를 중점적으로 확인했다. 총 100점 만점 중 60점 이상 받은 교육생에 한하여 3급 심판 자격을 획득했다.

앞으로 KeSPA 공인 e스포츠 3급 심판들은 아마추어 및 프로암 대회의 심판으로 활동하게 되며,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 2021 eK리그 등 협회 주최∙주관 대회에 파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