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진단키트 조건부 허가, 서울형 상생방역 논의 가속?
상태바
자가진단키트 조건부 허가, 서울형 상생방역 논의 가속?
  • 승인 2021.04.23 17:09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를 조건부 허가함에 따라 방역 체계에 변화가 불가피해졌으며 지자체 개별 방역 역시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할 수 있게 됐다.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정 단백질을 검출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항원방식의 제품으로, 신속항원검사 또는 신속진단키트와 같은 원리다.

자가진단을 통해 조기 발견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와 숨은 감염자를 양산할 것이라는 우려가 공존하고 있다. 양성 환자를 양성으로 진단하는 민감도가 낮기 때문인데, 이로 인해 정부는 방역수칙을 지키는 전제하에 보조 수단으로 한정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감염이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나면 자가진단키트의 결과와 무관하게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자가진단키트가 조건부 허가됨에 따라 ‘서울형 상생방역’ 등 자가진단키트 도입을 전제한 지자체 개별 방역 정책 논의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서울형 상생방역’은 방역과 민생을 모두 잡는다는 취지 아래 다중이용시설에 자가진단키트를 시범도입하고, 업종별로 야간 영업시간을 완화하는 한편, 시간대를 달리해 인파가 대중교통에 밀집되는 것을 완화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금주 내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을 수립하기 위해 업종별 단체와 논의 중이다.

서울시가 추진 중인 ‘서울형 상생방역’은 방역당국으로부터 승인된 것은 아니지만, 전제조건이었던 자가진단키트가 조건부 허가됨에 따라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이 수립되면 방역당국과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될 전망이다.

서울의 한 PC방 업주는 “방역지침을 강화하고 영업제한을 완화한다는 취지에 공감한다. 자가진단키트의 민감도가 낮아도 아예 검사를 하지 않는 것보다는 확진자 발견에 도움이 되지 않겠냐”며 서울형 상생방역의 이른 도입을 희망했다.

한편,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은 김기홍 이사를 필두로 서울시에 소상공인이 참여해 ‘안전’을 원칙으로 하는 업종별 방역수칙 수립 방안을 제안해놓은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