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싱 메일 기승, 유해링크 경고 기능 활용하면 효과적
상태바
피싱 메일 기승, 유해링크 경고 기능 활용하면 효과적
  • 승인 2021.04.25 11:10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침체로 지원‧단속을 가장한 피싱 등 악성코드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이에 따른 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비가 절실하다.

지난해 초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부터 정부 지원이나 단속을 가장한 네트워크 공격이 급격히 늘어났다. 재난지원금을 비롯해 각종 지자체 공문, 소상공인 지원정책, 뉴스 등을 사칭하는 등 유포 방식도 더욱 다양해지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피싱 메일에 따른 위협도 사전에 조금만 주의하면 크게 줄일 수 있다.

PC방을 비롯한 대부분의 소상공인들은 대형 포털 사이트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e메일 계정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최근에는 피싱 메일을 막는 기능을 강화하고 있어 이러한 기능을 십분 활용하면 위협을 최소화할 수 있다.

우선 네이버는 자체 전용 웹브라우저 ‘웨일’을 이용해 피싱과 파밍 사이트에 대한 실시간 접근 차단 기능을 제공한다. 이는 PC방 전용 웨일에도 동일하게 적용되어 있으며, 이 기능을 활성화해놓으면 유해 링크로 인한 피해를 상당부분 예방할 수 있다.

다음 역시 유해 링크 경고 기능을 제공한다. 이 기능은 유해 링크가 e메일에서 감지되면 경고 메시지를 띄우고 링크를 비활성화한 상태로 안내해준다. 해당 링크는 사용자가 직접 확인하고 위험하지 않다고 판단하면 ‘활성화하기’를 눌러 링크를 열 수도 있다.

대부분의 피싱, 파밍, 스팸 메일은 e메일 내에 유해 링크를 통해 연결 페이지로 넘어가게 만드는 과정에서 계정 정보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구조다. 이 때문에 유해 링크 및 유해 사이트에 대한 접근 자체를 제한하는 방식은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별도의 방화벽이나 보안 솔루션을 이용하고 있지 않다면 포털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유행 링크 차단 기능을 십분 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