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단계 격상 및 영업시간 조정 검토… 또 영업제한?
상태바
거리두기 단계 격상 및 영업시간 조정 검토… 또 영업제한?
  • 승인 2021.04.14 14:19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월 14일 기준 731명까지 치솟자 정부가 코로나19 재유행 상황을 지켜본 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여부를 검토키로 하면서, PC방을 비롯한 자영업·소상공인들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영업중단 또는 제한 조치가 뒤따르기 때문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추세가 어떻게 이어지는지가 단계를 조정하는 데 큰 요소”라며 “금주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보고 거리두기 조정이나 방역조치 즉, 영업시간 제한과 관련한 강화 부분을 같이 검토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권덕철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도 “방역조치 강화 노력은 적어도 1주일 후에 결과가 나타날 텐데, 확진자 수는 이미 700명을 넘어서고 있다”면서 “운영시간 제한 강화는 물론 거리두기 단계 상향까지도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권 1차장은 “집단감염이 다중이용시설을 매개로 확산하는 양상이며, 경증 무증상 감염자가 지역사회에 누적되면서 더욱 확산되고 있다”며 “수도권 확진자 비율이 70%를 넘었고, 대부분의 지역에서 감염의 증가세가 뚜렷하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3주 재연장 방침을 발표하면서 상황이 악화하면 3주 이내라도 언제든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고, 현재 밤 10시까지인 수도권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오후 9시로 당길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정부가 재검토 기준으로 든 확진자 수는 지역발생 600∼700명대다.

윤 반장은 이와 관련해 “명확하게 ‘600명’ ‘700명’ 이런 숫자를 말하는 것보다는 현재 증가 추세가 어떻게 이어지는지, 어떤 특성과 양상을 보이는지 등을 전반적으로 보고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는 하루 평균 625.1명이다. 이는 거리두기 기준상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에 해당한다.

봄철을 맞아 이동량도 급증하는 추세여서 확산 우려를 키우고 있다. 지난 10∼11일 이틀간 휴대전화 이동량은 수도권 3,476만 건, 비수도권 3,667만 건 등 총 7,143만 건으로 집계됐다.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직전 주말 대비 각각 10.1%(319만 건) 19.1%(589만 건) 증가한 수치다.

방역당국은 이런 결과를 두고 3차 유행이 시작되기 전인 지난해 11월과 유사한 수준이라며, 날씨가 좋았던 영향이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방역 긴장이 이완된 또 하나의 증거로도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ㄱㄴㄷ 2021-04-15 12:14:37
마스크를 안 쓰고, 쓰라고 해도 협조 안 하면 쫓아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