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영업·소상공인 맞춤형 방역지침 마련…”
상태바
서울시 “자영업·소상공인 맞춤형 방역지침 마련…”
  • 승인 2021.04.11 11:25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 시장이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를 열어 서울시의 대응을 평가하고, 정교한 소상공인 업종별 매뉴얼을 만들어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의 천편일률적인 방역지침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소상공인들이 요구해온 업종별 방역수칙에 대한 도입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오 시장은 지난 1년간 시행돼온 방역지침에 대해 “자영업·소상공인의 고통과 희생을 담보로 한 (현재의)사회적 거리두기는 한계가 있다”며 “(중앙정부와 별도로) 서울시가 해야 할 일을 다 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반성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부가 정한 단계별 사회적 거리두기에 순응했을 뿐인데, 소상공인의 불편과 절규에 가까운 호소에 얼마나 귀를 기울이고 고통을 줄여주면서 성공적으로 방역을 할 수 있도록 노력했는가 반성해야 한다”고 서울시의 반성과 역할을 강조했다.

이는 그동안 중앙정부의 방침을 맹목적으로 따르기만 하다 보니 정작 시민들의 현장 목소리를 반영하지 못했던 사실을 반성하고, 이를 개선하겠다는 의중으로 풀이된다.

당장 오 시장은 오후 10시 영업 종료와 대중교통 체증을 빗대어 시민들이 10시 전후에 몰려 방역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사례를 꼬집었다. 또한 오후에 출근해 늦은 시간에 영업을 시작하는 업종이 있는데 그런 업종은 영업을 포기하라는 것이냐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결과적으로 올해 말까지 2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자영업·소상공인들이 현재의 상황을 감내해야만 하고, 대량 폐업 위기에 내몰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문제 지적과 반성에 그치지 않고 대응 방향성도 제시했다.

자영업·소상공인들의 매출 타격을 최소화하는 특단의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며 굉장히 정교한 매뉴얼이 있어야 하는 시기라고 강조했다. 당장 “업종별, 업태별로 세분화된 맞춤형 매뉴얼을 만들어서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를 정립하는 방안을 준비해야 한다”며 실·국·본부에 “관련 단체들과 접촉해 (업종・업태별) 이야기를 듣고 업종별 매뉴얼을 만들어달라”고 주문했다.

이제 PC방 업계가 중대본과 지자체에 꾸준히 요구해온 ‘안전’을 기준으로 하는 업종별 방역수칙이 마련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셈이다.

한편, 콘텐츠조합 측은 김기홍 이사를 필두로 소상공인이 참여해 업종별 방역수칙을 마련하는 방안을 서울시 측에 제안해놓은 상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