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재난지원금 관련 항의전화 빗발… 기재부 “대책 마련 중”
상태바
4차 재난지원금 관련 항의전화 빗발… 기재부 “대책 마련 중”
  • 승인 2021.03.30 16:59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재정부 예산과에 4차 재난지원금 관련 소상공인들의 항의전화가 빗발치고 있다.

이번 4차 재난지원금 ‘소상공인버팀목자금플러스’는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만 지원한다는 취지지만 문제는 부가세 신고가 늦었거나 2019년 하반기에 창업해 단순 비교가 적합하지 않은 경우 등 지원 대상에서 누락되는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또한 실제 피해 정도가 아닌 경영위기업종, 일반업종 등 정부의 자체 업종 분류에 기준을 두고 있다는 점도 소상공인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이에 지급 첫날이었던 3월 29일 최소 300통이 넘는 항의 전화가 빗발쳤고, 둘 째날인 30일에도 항의 전화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재부 예산과는 부가세 신고 시기나 창업 시기에 따른 매출 비교 여부 등 소상공인들이 지적하는 의견을 취합해 별도로 (윗선에) 보고할 예정이며, 오는 4월에 매출비교년도를 조정해서 재신청할 수 있도록 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소상공인 4차 재난지원금인 ‘버팀목자금 플러스’는 3월 29일부터 신속지급 대상자 안내문자가 순차적으로 발송되고 있으며, 버팀목자금플러스 콜센터(1811-7500)나 온라인(버팀목자금플러스.kr)에서 조회 및 신청이 가능하다.

△버팀목자금 플러스 안내 누리집: 이미지를 클릭하면 해당 사이트가 열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