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행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 금지 2주 더 연장
상태바
현행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 금지 2주 더 연장
  • 승인 2021.03.26 15:33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300~400명대 10주째 이어져… 다중이용시설 출입자 관리 강화

오는 3월 28일 종료되는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가 2주 더 연장된다. 또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그대로 유지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하루 300~400명대의 확진자 수가 10주째 이어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피로감은 커지는 반면, 긴장감은 점점 느슨해지고 있어 우려스럽다”며 “추가적인 방역조치를 시행해 3차 유행이 정체기를 벗어나 안정기에 들어서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유증상자에 대한 대응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를 분석한 결과, 유증상자의 시설 이용으로 감염이 확산하거나 계속 이어진 경우가 상당수였다는 분석이다.

또한 이에 따라 다중이용시설의 출입자 관리를 한층 강화, 증상이 있다면 이용을 제한하고 유증상자를 최대한 빨리 찾아내도록 진단검사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현장의 철저한 기본방역수칙 이행을 위해 일주일의 준비기간을 설정하고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업종별 협회·단체와 긴밀히 협력해 현장에서 기본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질 수 있도록 관리를 강화한다.

정 총리는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와 관련 “그동안 논의된 시안을 희망하는 지역에 한해 시범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그 결과를 면밀히 평가한 후, 거리두기 체계 개편 시기를 다시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