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집합금지ㆍ영업제한 시설 기업에 경영안정자금 2천억 지원
상태바
중진공, 집합금지ㆍ영업제한 시설 기업에 경영안정자금 2천억 지원
  • 승인 2021.03.10 18:08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중진공)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치 강화에 따라 집합금지ㆍ영업제한 시설을 대상으로 2,000억 원 규모의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중진공은 집합금지 및 제한시설 업종 중 유흥주점, 콜라텍을 제외한 상시근로자수 5인 이상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긴급 경영안정자금 2000억 원을 별도로 배정하고 1.9% 고정금리로 지원하고 있다.

집합금지 업종은 감성주점, 헌팅포차, 학원, 노래방, 헬스장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11종이다. 또한 집합제한 업종은 식당/카페, PC방, 스터디카페, 영화관, 숙박업 등 9종이다.

중진공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의 임차료 등 경영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해당 업종에 1.9%의 고정금리를 적용하고, 매출액 감소 등 경영애로 요건에 해당되지 않더라도 신청할 수 있도록 신청요건도 완화했다.

자금 융자 기간은 2년 거치, 3년 분할상환이다. 융자 한도는 기업당 10억 원 이내로 3년간 15억 원이다. 중진공은 비대면 상담과 하이패스 심사방식을 도입해 피해기업을 신속하게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진공 김학도 이사장은 이와 관련해 “코로나19 장기화와 집합금지ㆍ제한 조치로 피해가 집중돼 경영애로를 겪는 중소기업에 임대료, 운영자금 등 실질적인 자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