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위-대구지방경찰청, 불법 사설서버 운영자 일당 6명 검거
상태바
게임위-대구지방경찰청, 불법 사설서버 운영자 일당 6명 검거
  • 승인 2020.09.24 11:22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거자 중 사설서버 프로그램 판매자 2명 포함

<리니지>의 불법 사설서버 운영자 및 서버 프로그램 판매자 등 일당 6명이 붙잡혔다.

대구지방경찰청(청장 이영상, 이하 대구청)은 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이재홍, 이하 게임위)와 공조하여 지난 2019년 8월부터 약 1년간 수사 끝에 사설서버 운영자 3명과 서버 프로그램 판매자 2명, IDC서버 제공자 1명 등 6명을 ‘게임산업진흥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

이들은 엔씨소프트에서 서비스하는 <리니지> 프로그램을 변조하여 총 9개의 사설서버를 운영하였다. 이들의 총 범죄 수익은 약 19억 1천만 원으로 밝혀졌으며, 가장 오랜 기간 운영된 서버는 2015년부터 약 4년간으로 드러났다.

특히 그간 사설서버와 관련하여 검거된 피의자 대부분이 서버 운영자였으나, 이번 수사에선 서버 프로그램 판매자와 IDC서버 제공자가 포함되어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서버 프로그램 판매자들은 정식 게임서버 프로그램 역분석을 통해 새로운 서버 프로그램을 제작 및 배포하는 등 불법 사설서버의 근본적인 문제로 지적받아왔으며, 이번 사례를 바탕으로 불법 사설서버 근절에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게임위 이재홍 위원장은 “이번 사례를 바탕으로 사설서버 운영자뿐만 아니라 서버 프로그램 판매자에 대한 철저한 사후관리를 진행할 예정이며, 건전한 게임 환경을 위해 사설서버를 포함한 불법게임물 근절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