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업주들, 태풍에도 영업중단 해제 촉구 침묵 시위 나서…
상태바
PC방 업주들, 태풍에도 영업중단 해제 촉구 침묵 시위 나서…
  • 승인 2020.09.07 15:26
  • 최승훈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방 업주들이 갑작스런 고위험시설 지정 및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이하 2.5단계)로 영업이 3주째 중단되면서 감당하기 힘든 상황에 이르렀다며 영업중단 해제와 실질적인 보상을 촉구하는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PC방 업주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오는 9월 9일 9시를 기해 서울시청과 경기도청에서 PC방 업종에 대한 고위험시설 지정의 부당함과 영업중단에 따른 피해 보상을 촉구하는 ‘PC방 생존권 9.9.9’ 집회를 예고했다.

비대위는 “생존권이 위협받아 폐업을 목전에 둔 상황에서 지금이 아니면 가족의 생계를 지키지 못한다”며 “침묵하면 이제까지와 똑같은 취급을 받으니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말로 집회의 정당성을 피력했다.

다만, 집회에 대해 부정적인 시선을 우려해 방역지침을 지키고자 차도를 향해 일렬로 서서 인원 간 거리두기는 물론 침묵과 팻말로 집회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러한 PC방 업주들의 대책 마련 촉구 집회는 수도권뿐만 아니라 충남에서도 예정돼 있으며, 대전, 울산, 부산은 이미 7일 지자체 앞에서 개별적으로 방역지침을 지키면서 집회를 개최했다.

PC방 업주들은 태풍으로 인해 강한 비바람을 맞으면서도 거리두기와 침묵 집회를 진행했다. 태풍보다 폐업에 내몰리는 현재의 상황이 그만큼 절박하다는 의미다. 집회에 참석한 한 PC방 업주는 “비바람은 아무것도 아니다. 임대료와 대출금에 깔려 죽기 일보직전이다”라며 울먹였다.

한편, 충청북도와 전주시 등 일부 지자체는 PC방을 비롯해 몇몇 업종에 대해 방역 수칙 강화(의무화)를 조건으로 운영 자제 권고(집합 제한 권고)로 하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대전과 원주 등 일부 지역에서는 지자체 방역 담당 공무원과 간담회를 갖고 PC방 업주들의 의견을 전달한 상태다.

해당 지역 업주들은 절박한 상황에 몰린 PC방 업주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사회적으로 따가운 시선에도 불구하고 집회를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매장 임대료와 각종 대출 상환 등 월 수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에 이르는 지출을 감당하기 힘든 상태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