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 방문한 PC방 폐쇄 조치
상태바
코로나 확진자 방문한 PC방 폐쇄 조치
  • 승인 2020.06.04 17:37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전파가 이뤄졌거나 확진자가 방문한 사실이 확인된 PC방이 폐쇄 조치를 받았다.

인천시 부평구는 감염병예방및관리에관한법률에 따라 이용자 명단을 허술하게 관리한 것으로 판단된 지역 PC방 4곳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부평구는 PC방 이용자들이 명단을 허위로 작성한 경우가 있어 오는 13일까지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이용자 명단의 잘못된 정보로 확진자의 접촉자 등 검사 대상 확인에 어려움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PC방 업주들은 매장의 방역 관리자가 손님이 작성한 내용이 허위인지 아닌지 확인할 방법이 없는데 매장 폐쇄는 엄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만약 허위 작성이 확인된다면 해당 손님에게 책임을 물어야지 왜 PC방을 폐쇄하냐며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부평구 측은 “PC방 업주들이 고객이 잘못 적은 것을 확인하기 어렵다고 억울함을 호소했으나 지역 사회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밝혔다.

부평구는 최근 개척교회 모임과 관련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목사들이 운영하는 교회 4곳도 이달 14일 또는 15일까지 추가로 폐쇄 조치하기도 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6월 4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전파가 수도권 내 지속적인 확산의 원인으로 지목하고, 이를 막기 위한 방역 조치 강화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 정은경 본부장은 “보건당국이 가장 싫어하는 말이 깜깜이 감염이다. 깜깜이 감염을 통해 인명피해로 이어지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날까지 발생한 11,629명의 확진자 중 9.3%인 1,086명은 아직까지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했거나 조사 중인 상태다. 최근 2주간 발생한 507명의 확진자를 대상으로 하면 경로 미파악자는 45명에 달한다.

질본 측은 현재 수도권의 상황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면 지금보다 훨씬 강화된 조치 시행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달부터 수도권에 한해 PC방을 포함해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을 자제하라고 권고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쪼깐이 2020-06-05 22:16:21
이게 참 PC방이 코로나의 악의 소굴처럼 기사나오고 PC방 폐쇄조치만 매일 뉴스나오고 정말 동네북이 따로없네요..
해도해도 너무한 개한민국 실정..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