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위, 2020년 ‘이용자 대상 게임물 등급분류 교육’ 진행
상태바
게임위, 2020년 ‘이용자 대상 게임물 등급분류 교육’ 진행
  • 승인 2020.06.04 17:26
  • 문승현 기자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이재홍, 이하 ‘게임위’)는 6월 4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소재 한 초등학교를 시작으로 2020년도‘이용자 대상 게임물 등급분류 교육(이하 등급분류 교육)’을 개시했다.

게임위는 지속적으로 등급분류 교육을 강화하고 있으며, 올해는 수도권과 부산·경상권을 중심으로 연 400회 이상 교육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부산지역의 경우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과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과 협력해 정보윤리교육 특강의 일환으로 ‘2020 찾아가는 청소년 건전 게임이용 교육’을 공동 운영한다.

등급분류 교육은 아동·청소년의 게임물 연령등급 준수 등 게임 이용자의 올바른 게임이용 가치관 확립을 위한 내용으로 알차게 구성됐다. 아울러 게임위에서 자체 제작한 모의 등급분류 회의 체험교구와 등급분류 체험 보드게임 등을 활용한 학습자 참여 중심 교육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게임위는 코로나19 확산 예방과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모의 등급분류 회의와 같은 조별 체험활동을 대체하는 개별 활동지와 별도 교안을 제작해 진행한다. 대단위 강연형 집체교육 역시 방송실을 활용한 비대면 교육으로 전환해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지침 준수 등 학생 안전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게임위는 2014년 건전 게임이용 문화 조성 시범 교육 이후 지속적으로 이용자 대상으로 한 게임물 등급분류 교육을 수행해오고 있다. 이를 위해 2019년에는 게임물 사후관리 경력자를 중심으로 게임물 전문지도사 21명을 양성해 교육현장에 파견하고 있다. 게임위는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총 888회, 24,583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수행했다.
 
한편, 게임위 이재홍 위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실내생활 비중이 늘어남에 따라 아동·청소년 게임이용률 역시 증가하고 있다”며 “위원회는 유관기관과 협력해 청소년의 올바른 게임이용 가치관 확립을 위한 예방교육에 더욱 힘쓸 것”이라 밝혔다. 아울러 “학생 안전관리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