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폭염에 에어컨 실외기 관리 비상
상태바
계속되는 폭염에 에어컨 실외기 관리 비상
  • 승인 2018.07.31 17:14
  • 김종수
  • itman@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면서 에어컨 과다 사용으로 인한 실외기 과열이 심각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에어컨 실외기는 발열이 심할 경우 냉방의 효율이 떨어지므로 전력소비 면에서도 불리한데, 폭염에 장시간 노출된 실외기의 핵심 부품이 견디다 못해 고장 나면 시간과 비용에서 큰 손해가 발생하곤 한다.

심각할 경우 실외기가 폭발하거나 화재가 발생하는 등 매우 위험한 상황으로까지 번질 수 있는데, 최근 전국적으로 실외기 과열로 추정되는 화재 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실외기 관리에 경각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에어컨 사용량이 많은 사무실과 가정은 물론, 도심 속의 여름 피서지로 각광받는 PC방 역시 실외기 관리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며, 때 맞춰 등장한 각종 실외기 발열 해소 관련 용품들도 불티나게 팔려나가고 있는 추세다.

실외기에서 발생하는 열을 낮추는 다양한 방법 가운데 가장 널리 알려진 방법은 물 뿌리기다. 실외기의 공기가 유입되는 부분에 물을 뿌려 유입되는 공기의 온도를 낮춤으로써 실외기의 온도를 낮추고 효율을 높이는 방식이다.

실외기는 물을 뿌리는 것만으로도 최대 30%까지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더운 날씨 속에 수시로 밖에 나가 실외기에 물을 뿌리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기 때문에 자동화기기가 빠르게 대중화되고 있다.

인터넷을 조금만 찾아보면 일정 주기마다 자동으로 물을 분사하는 실외기 미스트 장치를 해외로부터 구입해 사용한다는 경험담이나, 워터 타이머와 노즐을 결합해 직접 미스트를 제작했다는 후기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어 각 매장 상황에 알맞은 방법을 찾아 선택하면 된다.

물 뿌리기 못지않게 유용한 또 다른 아이템은 실외기 덮개다. 오랜 시간 직사광선에 노출된 실외기에 열을 차단하는 커버를 씌워 실외기가 과열되는 것을 막는 것으로 실효성 면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이 때 실외기 커버는 일반적인 천이나 돗자리를 사용해서는 안 되며 반드시 난연 재질의 제품을 선택해야 화재의 위험으로부터 안전할 수 있다. 또 설치 시에는 떨어지기 쉬운 양면테이프 등을 이용하기보다는 튼튼하게 묶을 수 있는 고정 끈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마지막으로 확인할 것은 실외기 주변의 방해물이다. 각종 쓰레기나 적치물 등이 쌓여 원활한 통풍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이 역시 과열을 유발하기 쉬우므로 제거하는 것이 좋다. 특히 실외기 화재의 대부분은 이런 실외기 주변 적치물에 불이 옮겨 붙는 형태이기 때문에 화재 예방과 안전을 위해서라도 실외기 주변 정리와 실외기 관리는 주기적으로 하는 것이 필요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