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결과, 알바들 평가도 엇갈려
상태바
최저임금 인상 결과, 알바들 평가도 엇갈려
  • 승인 2018.06.21 18:34
  • 문승현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여 올라 좋지만 구직난 심해 힘들어

올해 최저임금이 폭등하면서 사회적 파장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는 가운데, 최저임금 인상의 수혜자인 아르바이트생들의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분명 급여가 올랐기 때문에 경제적으로는 만족감이 높지만, 반작용으로 일자리가 크게 줄면서 자리를 구하기까지 구직난에 시달려야 하기 때문이다.

구인구직 포털 알바몬이 알바생 2,044명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 후’를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이와 같은 결과가 나왔다.

최저임금 인상 이후 알바생 5명 중 4명이 지난해보다 오른 급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설문 결과 지난해 알바 경험이 있는 알바생의 75.6%가 ‘올해 시급이 지난해보다 올랐다’고 답했다. ‘지난해와 같은 금액의 시급을 받는다’는 응답은 19.1%, ‘지난해보다 시급이 줄었다’는 응답은 5.3%에 불과했다.

최저임금 인상 후 변화를 느끼고 있느냐는 질문에 전체 알바생의 55.0%가 ‘긍정적인 변화를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부정적인 변화를 느낀다’라고 답한 알바생도 전체의 53.8%를 차지해 긍정과 부정의 차이는 거의 같았다.

우선 긍정적인 변화로 꼽힌 사항부터 살펴보면 ‘시급 인상에 따른 알바수입 증가’가 82.6%의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전보다 적은 시간을 일해도 이전 수준의 수입을 벌 수 있다(51.0%)’가, 3위는 ‘급여 인상에 따른 집중력, 보람 등 알바생 자신의 자세 변화(19.9%)’가 각각 차지했다.

이밖에도 ‘야간근무, 연장근무 등 무리한 시간 외 근무 압박 감소(14.1%)’, ‘공고 내 제시 급여 증가 등 근무환경이 좋은 알바 확산(11.1%)’, ‘알바 선택의 폭 증가(11.0%)’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반면, 최저임금 인상 후 느끼는 부정적인 변화로 지적된 사항은 ‘일자리 감소에 따른 알바 구직난(69.6%)’이 1위에 꼽혔다. 구직자인 알바생들에게 일자리 감소가 가장 크게 느끼는 변화인 셈.

2위는 ‘파트타임, 단기간 위주의 알바가 늘고 오래 일할 알바는 감소(44.8%)’, 3위는 ‘브레이크타임, 시간 쪼개기 등 급여를 덜 주기 위한 꼼수(37.5%)’가 각각 차지했다. 이밖에도 ‘업무 강도가 심해졌다(26.9%)’, ‘최저임금을 이유로 알바에 잘려 다른 알바를 구해야 했다(11.4%)’, ‘내 시급만 오르지 않아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6.7%)’ 등이 꼽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쿠커 2018-06-28 23:22:18
제가 알바하는게 낳겠심당~~~

쪼깐이 2018-06-23 03:08:54
급여 1만원 올리는건 뭐라고 않할테니 주휴수당 및 퇴직금이나 폐지좀 해줬으면 합니다..
그리고 알바들 잠수타는애들 관리 대상할수있도록 노동부에서 감시감독 또한 해야하는거 아닌가 싶습니다.
피해는 고스란히 업주분들이 다보고 있기때문에..ㅠㅠ

덩이 2018-06-22 22:26:36
급여를 덜주기위한 꼼수?
이 히바랄 알바들이 그게 꼼수로 보이더냐?

123456 2018-06-22 12:24:44
지금 전국적으로 매출이 안나와서 죽을 맛인데 무슨 알바야 알바는...
길게해봤자 새벽1-2시까지 운영하고 잠이나 자고 있습니다.
잠이나 자는게 낫지..그 시간에 알바 쓰면 오히려 적자나올 가능성이 큼..

시암거사 2018-06-22 06:41:39
알바고용하는 업주들 평가는 언제 나오나요?
알바임금 올라 더 열심히 일하는 알바 눈씻고 볼래야 없고
자영업자는 그나마 적은 수입이 더 쪼그라들었습니다.
온 국민의 밉쌍 민노총은 오늘도 열심히 벼룩(영세자영업자)에 간 내먹을 생각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