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바이트 부당해고 늘고 임금체불 줄어
상태바
아르바이트 부당해고 늘고 임금체불 줄어
  • 승인 2018.01.22 15:00
  • 문승현
  • press@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바이트생들이 겪는 대표적인 고충 중 ‘부당해고’는 2015년에 비해 증가한 반면 ‘임금체불’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아르바이트 관련 국민신문고 민원 1,621건(2015년 12월 ~ 2017년 11월)의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분석 결과를 살펴보면 부당해고가 582건(35.9%)으로 가장 많았고, 임금체불(553건, 34.1%), 부당대우(201건, 12.4%), 최저임금 위반(124건, 7.7%)이 그 뒤를 이었다.

민원이 제기된 업종은 일반음식점이 192건(17.6%)으로 가장 많았고 커피숍·제과점(136건, 12.5%), 편의점(128건, 11.7%)의 순이었다. 민원은 월평균 67.5건이 발생했고 방학기간(6월∼8월, 12월∼2월)에는 월평균 77.1건이 발생해 민원이 집중되는 경향을 보였다.

▲ 민원 유형(좌), 업종별 현황(우)

이번 분석 결과를 지난 2015년 분석결과(2013년12월 ~ 2015년 11월)와 비교하면 부당해고 민원은 5.2%에서 35.9%로 대폭 증가했지만 임금체불은 68.5%에서 34.1%로 크게 감소했다. 부당대우(8.4%→12.4%)와 최저임금 위반(11.2%→7.7%)은 각각 소폭 증가하거나 감소하는데 그쳤다.

▲ 월 평균(좌), 월별 추이(우)

커피숍·제과점 관련 민원은 소폭 증가(10.5%→12.5%)했고 일반음식점(17.5%→17.6%)과 패스트푸드(5.1%→5.6%)는 변동 폭이 미미했다. 반면, PC방 관련 민원은 12.2%에서 6.5%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월 평균 민원 발생 건수는 64.8건에서 67.5건으로, 방학기간 월 평균 민원발생 건수는 76.3건에서 77.1건으로 각각 증가했다.

▲ 유형별(좌), 업종별(우)

국민권익위원회 임윤주 정책국장은 “민원분석 결과,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거나 작성해놓고 교부하지 않은 경우가 전체 민원의 42.6%나 된다”며 “구직자와 구인자 모두가 피해를 예방하고 권익을 보호받기 위해서는 근로계약서 작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 2018-01-23 12:20:19
그냥 속 편하게 셀프가 답입니다. 아니면 폐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