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 원전 정책, 전기요금 10.8% 인상 요인
상태바
탈 원전 정책, 전기요금 10.8% 인상 요인
  • 승인 2017.06.30 11:01
  • 이상혁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방 지출에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전기요금이 탈 원전 시대를 맞아 10.8%가 인상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최근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할 결과, 신고리 5, 6호기 건설이 백지화될 경우 이를 석탄이나 LNG, 신재생 발전 등으로 대체하면서 연간 최대 4조 6,000억 원의 추가 부담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 측에 따르면 이 같은 추가 부담분을 가구 당 전기요금에 적용하면 최대 10.8%의 인상 요인이 발생해 연평균 최대 18만 9,445원의 전기요금을 추가로 지출해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정 의원 측은 신고리 원전 5, 6호기의 설비용량 2,800MW에 7차 전력수급계획의 연간 평균이용률을 적용해 연간 상승분을 계산하면 석탄발전은 6,201억 원, LNG는 1조 5,548억 원, 신재생 에너지는 4조 6,488억 원을 추가 부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정부가 탈 원전으로 국민과 기업이 추가 부담해야 하는 전기요금 인상분을 가감 없이 명명백백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쪼깐이 2017-06-30 19:35:18
지금도 6~8월 누진세를 적용하고있는데.
전기세를 또 온린다는것은 정말 서민 자영업자는
죽으라는 소리밖에 들리지 않네요..
특히나 여름에는 50대 기준 전기세가 100만원 이상 나올때도 있는데
거기에 전기세 인상을 또 한다면 정말 힘들어지내요..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