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행 자영업자 대출 연체율 증가
상태바
지방은행 자영업자 대출 연체율 증가
  • 승인 2017.04.18 18:37
  • 이상혁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은행의 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이 시중은행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기준 대구, 경주, 부산, 경남, 전북, 제주 등 6개 지방은행의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0.70%로 집계됐다.

이는 신한은행, 국민은행, 우리은행, SC제일은행, 씨티은행 등 6개 시중은행의 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인 0.39%의 2배에 달하는 수치다.

이처럼 지방은행의 대출 연체율이 증가한 원인은 지방은행의 대출 문턱이 낮기 때문이다.

지방은행에서 개인사업자 대출 중 신용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29.1%로 시중은행보다 6.5% 높고, 상대적으로 담보가치가 안정적이라는 주택담보의 비중은 8.0%로 15.9%를 차지하는 시중은행의 절반 수준에 그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재무 건정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체계적인 감독과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지방은행 역시 개인사업자 대출 심사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