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게임즈, 상반기 문화재지킴이 활동 마무리
상태바
라이엇게임즈, 상반기 문화재지킴이 활동 마무리
  • 승인 2016.06.27 14:09
  • 최승훈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엇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 http://www.leagueoflegends.co.kr)가 지난 6월 25일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 플레이어와 함께 2016년 상반기 마지막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활동은 라이엇게임즈와 문화재형 사회적 기업 ‘문화희망 우인’이 주관하며 <LOL> 플레이어들이 직접 참여하는 한국 문화유산 체험 교육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2년 문화재청과 협약한 ‘한 문화재 한 지킴이’ 활동의 일환으로 시작돼 매년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상반기 마지막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활동은 6월 25일 오전 9시 30분부터 약 3시간 동안 진행됐으며, 10~20대뿐만 아니라 커플이나 모자(母子)가 함께 참가하는 등 다양한 이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참가자들은 창경궁 탐방 후 한국 전통 성년식인 ‘관계례(冠筓禮)’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전통 복식과 관(冠)을 착용하고 자(字)를 부여 받는 체험을 했다. 특히 본인의 성명과 생년월일, 자기소개를 바탕으로 각기 다른 자를 부여해 참가자들의 많은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또한 현장에는 어머니와 아들이 함께 방문한 가족 참가자와 연인끼리 참가한 이들, 2년 연속 참가한 플레이어 등이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이로써 3월부터 재개된 올해 상반기 문화재 지킴이 활동이 모두 완료됐다. 3, 4, 6월 등 총 3차례에 걸쳐 진행된 상반기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프로그램에는 매회 40명 내외의 플레이어가 참여했으며, 참가 인원 선발에 앞서 수백 여 명의 지원이 몰리기도 했다.

특히 올해에는 새로운 장소와 더욱 풍성해진 프로그램을 선보여 많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지난 2년간 한양도성 및 성균관에서 활동을 진행한 데 이어 올해는 ‘효(孝) 문화와 왕실교육’을 상징하는 창경궁으로 장소가 바뀌었다.

행사 시간도 체험에 집중할 수 있도록 상대적으로 덜 혼잡한 오전 시간으로 변경됐으며, 또한 창경궁 탐방과 함께 관계례를 체험하는 프로그램도 신설됐다.

3회에 걸쳐 진행된 상반기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활동 현장에 참석한 플레이어들에게는 <LOL> 챔피언의 모습이 담긴 ‘티모 티셔츠’ 및 게임 내 아이템인 ‘주먹 와드 스킨’이 증정됐다.

RE_소환사%20문화재지킴이%20프로그램_관계례_1.jpg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