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층 PC방이 늘어난다? 휴게음식점 조건 완화 효과
상태바
1층 PC방이 늘어난다? 휴게음식점 조건 완화 효과
  • 승인 2016.01.27 23:48
  • 이상혁
  • reporte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분리의무 완화 소식이 알려진 이후 휴게음식점에 대한 PC방 업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휴게음식점 접목이 수월해지면 1층에 입점하는 PC방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그동안 PC방이 1층에 입점하기는 쉽지 않았다. PC방 뿐만 아니라 당구장, 노래방, 스크린골프방 등 대부분의 오락·문화시설 업종의 형편이 크게 다르지 않다. 원인은 다름 아닌 비싼 임대료 때문으로, 보증금과 권리금까지 고려하면 다른 층과 비교했을 때 지나치게 비싼 편이다.

이 때문에 1층에는 접근성이 핵심인 업종들이 자리하고 있다. 편의점과 같은 도소매업, 회전율이 높아야 하는 식당이나 커피전문점, 휴대전화 판매점과 같은 업종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이 같은 현상은 PC방이 휴게음식점업을 추가하기 시작하면서 점차 허물어지고 있는 추세다.

과거 1층 PC방은 고층 건물이 많지 않은 지방 소도시에서나 볼 수 있었다. 수도권은 비싼 임대료 때문에 1층 입점에 엄두를 내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커피전문점 등 휴게음식점을 접목해 1층에 창업하는 PC방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

현재 수도권 내 1층에서 운영 중인 PC방은 커피전문점이나 간단한 먹거리 로드숍을 동시에 운영하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 또한 대로변이나 주 상권에서 조금 벗어난 상권에 있다는 것도 공통점이다.

이 같은 입점 형태의 특징은 임대료 부담을 완화하는 동시에 PC방 이용객과 함께 커피전문점을 이용하거나 먹거리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까지 고객으로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런 1층 PC방의 영업 전략은 동네 주민들에게 어필하며 의외의 호응을 얻고 있다.

시설분리의무 완화는 결과적으로 1층 PC방이 늘어나는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1층 PC방이 늘어나게 되면 PC방 업종의 이미지 개선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며, 머무는 공간으로 점차 진화하고 있는 편의점과 같이 다양한 아이템을 접목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 PC방 업계 관계자는 “최근에 창업한 수도권 지역의 1층 PC방은 대로변이 아닌 동네 골목으로 들어가 임대료를 낮추고 커피전문점을 별도로 운영하는 형태가 많다”며 “시설분리의무 완화는 장기적으로 1층 입점 PC방을 늘리며 상권지도를 다시 쓰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피방피방 2019-03-08 17:44:19
우리동네도 푸르지오아파트 상가1층에 새로 피방이 생겼는데 핫도그 같은거 포장 판매 한다. 엄청 비싼 상권인데 1층이라 깜놀.

기자들알바? 2016-08-25 23:51:20
건물주이거나 쓰레기 상권이거나 아님 주수입을 아예 피방이 아니라 먹거리 요식업쪽으로 잡았겠지
기자야 피시방에 음식점이 들어간거랑 음식점에 남는 공간에 피시방으로 약간의 매출증대를 위한업소랑은 구분해야지 않겠냐 니는 똥을 먹어봐야 똥인줄 아냐 그냥봐도 알아야지 사람아니냐
주변사람들한테 안부끄럽냐 이러고도 기자소리 들음?

손님 2016-01-28 10:34:56

손님 입장에선 1층에 있으면 드나들기 편하죠.

송송이원 2016-01-28 10:15:45

pc방업계 한푼이라도 아껴야 할 시기에 1층 입점이라...아주 좋은 상권 아니면 힘들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