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호상박 2019 LCK 스프링 기대감↑
상태바
용호상박 2019 LCK 스프링 기대감↑
  • 승인 2019.01.13 11:17
  • 최승훈 기자 기자
  • editor@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e스포츠 리그인 LCK가 2019년에도 어김없이 개막을 앞두고 있다. 올해는 우리은행이 메인스폰서로 참여해 ‘2019 스무살우리 LCK 스프링’으로 명명됐다.

매년 굵직한 경기가 있을 때마다 PC방 총사용시간과 점유율이 오르는 등 게이머들의 열기가 뜨거워지는 만큼 PC방 업계의 주목도 역시 높다.

올해는 무척 재미있는 양상으로 흘러갈 수 있는 여지가 많고, 새로운 관심거리도 부쩍 늘어났다. 그만큼 기대감이 큰 재미있는 리그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명불허전, 통신사 더비전
우선 SK텔레콤 T1과 KT 롤스터의 통신사 더비전은 주요 관전포인트 중 으뜸이다. LCK를 대표하는 두 강팀의 자존심을 건 라이벌 매치는 승패를 떠나 그 자체만으로도 볼거리가 연출된다.

다크호스 그리핀
2019 LCK 스프링에서 가장 주목받는 팀을 꼽으라면 그리핀을 빼놓을 수 없다. 2018 LCK 서머에 처음 승격하자마자 시즌 준우승을 달성하는 유례없는 기록을 세웠기 때문이다. LCK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 주역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어 경기 하나하나가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PC방 관련 팀들의 선전
2019 LCK 스프링에서 멋진 경기를 선보일 10개의 팀 가운데 무려 3개의 팀이 PC방과 직간접적인 연결고리를 갖고 있다.

우선 아프리카 프릭스의 아프리카TV는 직영 PC방인 아프리카TV 오픈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으며, 그 가운데 잠실점은 아프리카프릭스 사무국과 연계돼 있기도 하다.

담원게이밍 역시 운영 후원사인 담원은 PC방 모니터 사업에 주력하고 있는 기업이다.

2018 LCK 스프링 우승팀 킹존 드래곤X는 AMD CPU팀이 후원하고 있는 팀으로 이미 지난해 하반기 라이젠 콜라보 프로모션과 PC방 이벤트 등을 활발히 진행한 바 있다. 전신인 롱주게이밍을 인수한 킹존은 중국 e스포츠 경영회사로 국내에서 오픈한 e스포츠 아카데미는 라이젠 PC방 PC와 동일한 사양으로 구성돼 PC방과 e스포츠의 공통분모를 상징하고 있다.

금융권의 합류
한화생명이 락스 타이거즈를 인수해 재창단한 한화생명e스포츠는 금융권 기업이 직접 운영하는 첫 프로팀으로 그 상징성이 크다. 또한 우리은행의 메인스폰서 합류 소식이 더해져 LCK는 물론 e스포츠 전반에 큰 성장을 예고하는 전조인 만큼 한화생명e스포츠의 선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공통의 숙제는 지난해 국제대회에서 보여준 부진을 떨쳐낼 수 있는 역량과 전술을 얼마나 함양했느냐가 주요 관전 포인트다. 오는 16일부터 본격적으로 개막하는 2019 LCK 스프링은 그 어느 때보다 발톱을 숨긴 호랑이와 이미 날아올라있는 용이 가득해 용호상박의 빅매치들이 가득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