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세어, CES 2019에서 프리미엄 게이밍 마우스 3종 출시
상태바
커세어, CES 2019에서 프리미엄 게이밍 마우스 3종 출시
  • 승인 2019.01.11 14:08
  • 김종수 기자 기자
  • itman@ilovepcbang.co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세어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새로운 게이밍 마우스 3종 ‘하푼RGB 와이어리스(HARPOON RGB WIRELESS)’, ‘아이언클로우RGB(IRONCLAW RGB)’, ‘M65 RGB 엘리트(M65 RGB ELITE)’ 등을 발표했다. 

먼저, CES2019의 ‘하푼RGB 와이어리스’는 커세어의 새로운 초고속 독점 무선 방식인 ‘슬립스트림 커세어 와이어리스 기술(SLIPSTREAM CORSAIR WIRELESS TECHNOLOGY)’을 반영한 제품이다. ‘슬립스트림 와이어리스 기술’은 1ms 이하의 빠르고 강력한 무선신호를 제공한다.

기존 ‘하푼 RGB’를 모티브로 디자인한 이번 신제품은 ‘슬립스트림 커세어 와이어리스’ 기술을 통해 유선 마우스만큼 빠른 무선 사용이 가능하다. ‘슬립스트림 와이어리스’는 초고속 2.4GHz 게이밍 등급의 무선 속도에 이전 세대 무선 장치보다 2배 많은 패킷을 전송하며 IFS(Intelligent Frequency Shift, 지능형 주파수 스위칭)로 무선 트래픽이 많을 때에도 사용자의 신호를 강하게 유지시켜 최대 10미터(33ft)의 무선 범위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블루투스나 USB 연결을 지원 다양한 기기에 손쉽게 연결할 수 있으며, 콤팩트한 사이즈에 99g에 불과한 가벼운 무게로 휴대와 사용도 편리하다. 또한 충전식 내장 리튬 폴리머 배터리로 한번 충전 시 최대 60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고, 10,000DPI 광학센서, 6개의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버튼, 커세어iCUE 소프트웨어로 설정 가능한 통합 RGB 조명 등 프리미엄 게이밍 마우스로 손색없는 제원을 지녔다.

팜그립을 원하는 사용자들을 위해 설계된 ‘아이언클로우RGB’도 ‘CES2019’에서 선보였다. 기존 마우스의 그립이 너무 헐겁다고 생각하는 사용자들이 편안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팜 그립 디자인에 픽스아트(Pixart)와 커세어가 공동으로 개발한 초정밀 센서 ‘PMW3391’를 탑재한 것이 특징. 특히 마우스 민감도를 최대 18,000 DPI까지 1DPI 단계로 조정할 수 있는 커스텀센서를 탑재하여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초정밀 트래킹이 가능하다. 7 개의 프로그램 가능한 버튼, 2 개의 존으로 구성된 다이나믹한RGB 조명 및 온보드 프로필 메모리로 구성되어 있지만 무게는 105g에 불과하다. 

‘CES2019’에 선보인 마우스 라인업의 마지막 제품은 ‘M65 RGB 엘리트’로 커세어를 상징하는 게이밍 마우스인 ‘M65’를 토대로 수 천 건의 사용자 피드백을 반영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한 제품이다. ‘아이언클로우 RGB’와 동일한 차세대 18,000 DPI 커스텀옵티컬 센서를 탑재했으면서 민감도는 1DPI 단계로 조정할 수 있다. 내구성이 강한 알루미늄 프레임을 갖춘 ‘M65 RGB 엘리트’의 기본무게는 97g로 기존 M65보다 15% 이상 줄이면서 사용자에 맞춰 115g까지의 무게 증량 및 무게 중심을 원하는 데로 조절할 수 있다. 게이밍 시 편리한 스나이퍼 버튼이 있는 재설계된 측면 버튼은 상황에 따라 즉각적으로 민감도를 조절할 수 있고 2개로 구성된 다이나믹한 RGB 조명, 5천만 회 클릭을 보장하는 옴론스위치, 온보드프로필 메모리를 장착했다.

한편, 이번 ‘CES2019’에서 커세어는 ‘CES2019 혁신상’을 수상한 올인원PC인 ‘커세어 원 프로 i180’를 비롯하여 차세대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위한 엘가토 스트리밍 액세서리 ‘키라이트’,  ‘스크린링크’, ‘스트림덱SDK’, ‘썬더볼트3 프로덱’ 등의 제품들도 대거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